손흥민 시즌 첫 도움·케인 해트트릭…토트넘, UECL 첫 승

무라에 1점 차 쫓기자 후반 '손케인 듀오' 출격 5-1 완승

토트넘 홋스퍼의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1일(한국시간)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조별리그 G조 2차전 무라(슬로베니아)와 경기에서 승리를 만끽하고 있다. 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의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1일(한국시간)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조별리그 G조 2차전 무라(슬로베니아)와 경기에서 승리를 만끽하고 있다.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29)이 감각적인 패스로 시즌 첫 도움을 신고했다.

손흥민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조별리그 G조 2차전 무라(슬로베니아)와 경기에서 후반 15분 교체 출전해 토트넘의 4번째 골을 도와 5-1 승리에 한몫했다.

유럽 클럽대항전의 3부 리그 격인 UECL이 올 시즌 신설된 가운데 손흥민은 이 대회 자신의 첫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정규리그에서만 3골을 기록 중이던 손흥민의 시즌 공격포인트는 3골 1도움.

스타드 렌(프랑스)과의 1차전에서 2-2로 비긴 토트넘은 이날 승리에 힘입어 조 1위(승점 4)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정규리그 3연패로 인한 무거운 분위기를 끊고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

전반 4분 델리 알리의 페널티킥 선제골과 8분 조바니 로셀소의 추가골로 일찌감치 승기를 잡는 듯했던 토트넘은 후반 7분 지가 쿠스에게 발리 중거리슛을 얻어맞아 1점 차로 쫓겼다.

그러자 누누 산투 토트넘 감독은 후반 14분 해리 케인, 15분 손흥민을 투입했다.

'손케인 듀오' 카드는 통했다. 특히 프리미어리그에서 골맛을 못 본 케인이 해트트릭을 폭발하며 산투 감독을 안도하게 했다.

케인은 후반 23분 루카스 모라의 침투 패스를 골지역 오른쪽에서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해 첫 득점을 올렸다.

2번째 골은 손흥민이 도왔다. 손흥민이 로셀소의 패스를 받아 질풍처럼 상대 수비라인을 돌파해낸 뒤 왼발 땅볼 크로스를 넘겼다.

케인은 오른발로 침착하게 밀어 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케인은 후반 43분 로셀소가 오른쪽에서 찔러준 패스를 골지역 정면에서 오른발로 마무리해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