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불법 주차 VS 타이어 펑크 낸 가게 사장…누리꾼 의견도 나뉘었다

사진=온란인커뮤니티
사진=온란인커뮤니티

자신이 운영하는 가게 앞에 3달여간 주차했다는 이유로 주차된 차량에게 복수를 했다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7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가게 앞 주차 차량 타이어 펑크 냈다'는 글이 게재됐다.

글을 작성한 A씨에 따르면 "3달 동안 차 빼달라고 전화한 것만 19번"이라며 "절대 대지 말라고 해도 철면피였다"고 전했다. 하지만 상대 측은 "자기는 어디에 주차 하냐"며 적반하장의 모습을 보였다며 분노했다.

이에 A씨는 "주변 차량 블랙박스에도 안 찍히도록 10분 동안 체크하고 CCTV도 골목에 없다"라며 "골목길 벗어나 도로까지 가서 주행 중인 다른 차들과 사고 날 염려 없이 30m도 못 가게 송곳으로 좌측 앞바퀴 뒷 한 번씩 뚫었다"라고 밝혔다.

현재 해당 게시글이 각종 커뮤니티에 퍼지자 누리꾼들 반응은 엇갈렸다. "스트레스가 심했겠다", "후기가 기대된다" 등의 반응과 "범죄를 자랑스럽게 올렸다", "불리해지기 전에 글 빨리 내려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35
  • 경북 42
  • 전국 1,07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