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사준 설렁탕에…탈주범, 하루만에 자수

교도소에 들어가기 전 달아났던 탈주범이 아버지가 사 준 설렁탕 한 그릇을 먹고 29시간 만에 자수한 것으로 드러났다. 매일신문DB
교도소에 들어가기 전 달아났던 탈주범이 아버지가 사 준 설렁탕 한 그릇을 먹고 29시간 만에 자수한 것으로 드러났다. 매일신문DB

교도소에 들어가기 전 달아났던 탈주범이 아버지가 사 준 설렁탕 한 그릇을 먹고 29시간 만에 자수한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A씨(25) 씨는 지난 25일 오후 3시33분쯤 의정부교도소 정문에서 입감 전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대기하던 중 수갑을 찬 채 달아났다. 이후 A씨는 인근 의정부시 고산택지개발지구 일대로 몸을 숨겨 수갑에서 오른손을 빼냈고 공사현장 컨테이너에 있던 쇠붙이로 수갑을 부쉈다.

택시를 타고 동두천시로 이동한 A씨는 아버지 B씨에게 연락했다. 춥고 배고프다는 A씨 얘기에 B씨는 설렁탕 한그릇을 사준 뒤 차에 태워 주거지가 있는 하남경찰서로 데려가 자수를 하도록 도왔다. 결국 A씨는 달아난 지 29시간 만인 26일 오후 8시20분쯤 경찰서에 자수했다.

경찰도 사전에 B씨와 의견을 주고받은 뒤 아들이 찾아오면 자수하라고 설득할 것을 당부해 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절도 혐의로 의정부지법에서 1심 재판을 받던 중 수차례 출석하지 않아 구속영장이 발부돼 체포된 뒤 도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에 대해 도주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영장실질심사는 28일 열릴 예정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