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무주택자·서민 탈락…'문재인게임'을 시작하겠습니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을 패러디해 현 정부를 풍자한 '문재인게임'이 온라인상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27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고용·부동산 정책을 비판한 '문재인게임'이 확산하고 있다. 이는 거액의 상금을 걸고 서바이벌 게임을 벌이는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패러디한 것으로, 포스터에는 출연진 대신 문재인 대통령이 등장한다.

관련 게시물에 따르면 이 게임은 다섯 가지 규칙으로 진행된다. 첫 번째 게임은 '부동산세 증세'로 버티지 못하는 다주택자가 탈락하게 된다. 두 번째 게임은 '집값 올리기'로 무주택자가 떨어진다. 세 번째 게임은 '집합금지·영업제한'으로 자영업자가 탈락한다.

이어 네 번째 게임 '생필품 물가 인상'에서는 서민이 떨어지고, 마지막 게임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서는 취업준비생이 탈락한다. 그러면서 내년 3월에 있을 차기 대통령 선거를 겨냥해 "파이널게임은 내년 3월에 시작합니다"라며 끝을 맺는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오징어게임'의 장면을 패러디해 영업시간 제한·재난지원금 지급 등을 풍자한 부분도 눈에 띈다. 한 참가자가 게임 진행요원에게 "영업시간 때문에 자영업자들이 죄다 죽어나가고 있다"라고 호소하자 "여러분이 스스로 선택한 대통령이다. 악으로 깡으로 버텨라"라는 답이 돌아온다.

또 "저는 왜 재난지원금이 없나요"라는 물음에 진행요원은 "당신은 상위 12%에 해당하기 때문에 주지 않습니다. 대신 자부심을 드리겠습니다"라고 답한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전 세계가 주목하는 대히트 게임", "반박 불가다", "소름 돋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대통령을 희화화해 불쾌하다", "너무 노골적이다", "이런 걸 만든 의도가 뭐냐" 등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한편, 최근 온라인상에서는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논란을 패러디한 '오십억게임' 패러디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2
  • 경북 16
  • 전국 1,1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