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애플' 품다…포스텍에 아카데미·R&D 650억 투자

‘애플 제조업 R&D지원센터’ 및 ‘개발자 아카데미’ 설립
9월 27일 애플·경북도·포항시·포스텍, 설립운영 양해각서 체결
민관합동 실무지원팀 출범…지역 산업파급 효과 극대화 추진

애플이 경북 포항에 제조업 R&D센터와 개발자아카데미 설립을 결정하고 경북도 포항시 포스텍과 27일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무환 포스텍 총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윤구 애플코리아 사장, 이강덕 포항시장. 포항시 제공
애플이 경북 포항에 제조업 R&D센터와 개발자아카데미 설립을 결정하고 경북도 포항시 포스텍과 27일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무환 포스텍 총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윤구 애플코리아 사장, 이강덕 포항시장.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이 글로벌 혁신기업 애플을 품는다.

애플·경북도·포항시·포스텍은 27일 오후 경북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애플 제조업 R&D지원센터' 및 '개발자 아카데미' 설립·운영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애플은 포스텍 캠퍼스 내 국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 공정과 친환경 제조기술을 지원하는 '제조업 R&D 지원센터'와 '개발자 아카데미'를 설립하고, 3년간 각각 400억원과 250억원을 투자해 포스텍과 함께 운영한다.

R&D 지원센터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제조업에 특화해 운영할 예정이며 SW핵심인력들을 양성하는 개발자 아카데미는 한국에서 처음으로 설립된다.

'애플 제조업 R&D지원센터'는 중소기업의 스마트 제조업 역량 강화를 위해 스마트 공정과 관련된 최신장비를 구축하고 애플의 전문인력이 상주하면서 지원대상에 선정된 전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교육과 컨설팅 등을 진행하게 된다.

주목할 점은 R&D 지원센터는 스마트팩토리에 중점을 두고 지원하지만 기업의 참가 자격이나 기업들이 지원센터를 통해 얻게 되는 결과물에 대해서는 일체의 권리 요구가 없다는 점이다.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는 스노우·카카오뱅크 같은 전 세계 iOS 앱(애플리케이션)경제에서 놀라운 성공을 거둔 한국 개발자들의 모범사례를 통해 재능있는 개발자, 기업가, 디자이너를 육성하는 교육도 진행한다.

개발자 아카데미는 이탈리아, 브라질, 인도네시아 등 3개국에서 운영되고 있다. 한국 아카데미는 연간 약 200명의 교육생을 선발해 9개월간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게 된다.

경북도·포항시는 이번 유치를 통해 청년벤처창업환경의 획기적인 개선과 함께 지역 중소기업의 기술력 향상과 글로벌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경북도·포항시는 포스텍을 비수도권 판교테크노밸리와 같은 '4차 산업혁신밸리'로 육성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애플의 현지화와 경북 동반성장을 위해 경북도와 포항시를 비롯해 각계가 참여하는 민관협의체가 구성돼 이를 지원하게 된다.

애플이 공정위에 밝힌 계획대로 10년간 1천억원 투자가 실현될 경우 생산유발효과 1조5천974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7천141억원, 고용유발효과 5천여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애플 코리아 윤구 사장은 이날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제조업 R&D지원센터는 국내 개발자와 기업가, 학생들에게 핵심적인 기술과 지식을 제공함으로써 국가적인 경제적 기회 창출에 기여할 것이다"라고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방정부는 300만 도민과 지역기업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주식회사와 다름없다"며 "애플도 우리 지역의 산업정책을 만들어가는 파트너로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R&D 지원센터와 개발자 아카데미의 설립은 한국에서도 혁신과 글로벌 경쟁력 확보의 기회를 제공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했다.

김무환 포스텍 총장은 "이들 센터는 기업가와 학생은 물론 산업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배움과 혁신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세계 시장에서 한국의 경쟁력을 제고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