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비철금속 가격 급등…'그린플레이션' 경고등 켜졌다

친환경 경제로의 전환이 인플레이션 유발

클립아트코리아 이미지
클립아트코리아 이미지

친환경 경제로의 전환과정에서 관련 원자재 물가가 오르는 '그린플레이션' 흐름이 뚜렷해지면서 에너지, 비철금속 분야에서의 물가 상승 우려가 커지고 있다.

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친환경 경제에 따라 수요가 급증한 알루미늄, 구리, 니켈 등 비철금속 가격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런던금속거래소(LME)에서 올해 들어 지난 24일까지 알루미늄, 구리, 니켈 가격은 각각 47.8%, 20.7%,15.9% 상승했다. 이들은 전기차와 배터리 등 친환경 산업이 발달하면서 수요가 급증했으나 환경 규제가 강화되는 추세 때문에 생산량을 늘리기는 어려운 실정이다.

최근 석유 및 천연가스 가격 급등 역시 그린플레이션과 무관하지 않다는 진단이 나온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와 천연가스 가격은 각각 52.5%, 102.4% 올랐다.

전체 발전량의 약 16%를 풍력에 의존하는 유럽에서는 올해 예년보다 바람이 충분히 불지 않아 전력 공급에 차질이 발생, 천연가스·석탄 발전 비중을 늘리면서 천연가스 가격 상승 및 전기요금 인상요인이 됐다.

최진영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26일자 보고서를 통해 "전력원 25%를 풍력발전에 의존하는 영국은 북해에서의 바람이 멈추면서 전력 부족 우려가 커지고, 이를 대체할 천연가스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전력원 70%를 석탄발전에 의존하는 중국은 탄소중립 이행 과정에서 연료탄 재고 부족, 전력공급 부족 문제가 발생하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린플레이션'이 일부 원자재 가격 상승을 이끌면서 관련기업이나 상장지수증권(ETN) 등 관련 투자상품 수익률도 오름세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3월 상장한 '대신 알루미늄 선물 ETN(H)'은 지난 24일까지 30.4% 올랐다. '신한 구리 선물 ETN(H)', '대신 니켈선물 ETN(H)'도 올 들어 18.1%, 13.0% 올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45
  • 전국 1,44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