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 상 받을 일'이라는 이재명에 홍준표 "수갑 받을 일 아니고?"

모교 찾아서 "조민 학위 취소 주저하는 고려대에 침묵하는 학생들, 고려대 답지 않아"

홍준표, 이재명. 연합뉴스
홍준표, 이재명.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4일 대장동 의혹을 두고 '감옥 갈 일'이라고 언급한 국민의힘 대권주자 홍준표 의원에 대해 "감옥 갈 일이 아니라 상 받을 일"이라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대장동 개발은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잘못된 정책으로 민간업자들이 독식할 뻔한 개발 이익을 환수해 시민들에게 돌려준, 대한민국 행정사에 남을 모범사례"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정치는 국민의 이익을 위하는 것이 최우선인데 그렇게 하면 어떻게든 탈탈 털어 감옥 보내야 되는 나라냐"며 "홍준표가 대통령인 나라의 국민들은 무엇을 기대하며 살아야 하느냐"며 비판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을 향해 "당 대표에 경남도지사, 국회의원까지 지내셨는데 공공의 권한으로 국민과 경남도민께 혜택을 드린 사례가 있느냐"고 비꼬았다.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4일 오후 모교인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에서 열린 고려대 정경대학 학생회 초청 토크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4일 오후 모교인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에서 열린 고려대 정경대학 학생회 초청 토크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 의원은 모교인 고려대에서 한 토크콘서트 후 기자들과 만나 "(상 받을 일이 아니라) 수갑 받을 일 아닌가"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상 받을 일이라면 본인이 특검을 자처해야 한다"며 "특검, 국정조사는 안 되고 경찰 수사를 받겠다 하는 것은 경찰이 만만해 보여서 은폐할 수 있다고 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수상한 자금 흐름이 경찰에 이첩된 게 금년 4월인 것으로 아는데, 수사에 진척이 있는가"라며 "특검, 국조를 안 받겠다는 것은 자기가 대통령이 되면 다 뭉갤 수 있다는 생각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한편, 그는 이날 진행한 토크 콘서트에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모씨의 고려대 학위 취소 문제와 관련해 "고대가 조모씨의 입학 취소를 주저하는 데 학생들이 침묵하는 것은 고대답지 않다"고도 밝혔다.

홍 후보는 "전직 판검사나 유력 가문 자제는 로스쿨에 들어가기 쉽고 부모 빽으로 적당히 의전원에 들어가는 세상이 공정한가"라며 "대통령에 당선되면 로스쿨과 국립외교원 등을 폐지하고 공정한 사회제도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