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서울681·대구117명' 오후 6시, 1802명 확진…추석 끝나자마자 2천명대

전날 같은 시간 대비 481명 증가…확산세 폭증

추석 연휴가 끝난 23일 오후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추석 연휴가 끝난 23일 오후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추석 연휴가 끝나자마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23일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모두 1천802명으로 집계됐다. 오후 6시 집계 기준으로 최다 기록이다. 직전 최다는 지난달 10일의 1천768명이다.

이날 조사된 확진자 수는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321명보다 481명 많고, 1주일 전인 지난주 목요일(9월 16일)의 1천673명보다도 129명 많은 수치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천326명(73.6%), 비수도권이 476명(26.4%)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최소 2천명대, 많게는 2천100∼2천2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2천221명(8월 11일 0시 기준)을 넘어서면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기록이 된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395명 늘어 최종 1천716명으로 마감됐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시도별 확진자 수는 서울 681명, 경기 511명, 인천 134명, 대구 117명, 충남 63명, 충북 49명, 전북 40명, 광주·강원 각 37명, 경북 35명, 경남 34명, 부산 28명, 대전 10명, 전남 9명, 울산·제주 각 8명, 세종 1명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2
  • 경북 16
  • 전국 1,1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