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황희찬' 코리안 프리미어 형제 3년6개월만의 맞대결

울버햄프턴 황희찬, 선발 데뷔전서 2대2 동점골 시발점 역할
토트넘 손흥민은 후반 교체 투입, 토트넘이 승부차기로 리그컵 16강행

손흥민과 황희찬이 23일 영국 울버햄프턴 구장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카라바오컵(리그컵) 32강전 토트넘과 울버햄프턴 경기를 마친 뒤 포옹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과 황희찬이 23일 영국 울버햄프턴 구장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카라바오컵(리그컵) 32강전 토트넘과 울버햄프턴 경기를 마친 뒤 포옹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3년 6개월여만에 흥미진진한 코리안 프리미어리거 맞대결이 펼쳐졌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가 23일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경기장에서 열린 울버햄프턴과 2021-2022시즌 카라바오컵(리그컵) 32강 원정 경기에서 90분 동안 2대2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뒤 연장전 없이 치러진 승부차기에서 3대2로 이겨 16강에 진출했다.

토트넘의 손흥민과 울버햄프턴의 황희찬은 후반전 그라운드에서 만나 시즌 첫 '코리안 프리미어리거 맞대결'을 펼쳤다.

이날 황희찬은 울버햄프턴 유니폼을 입고 처음으로 선발 출전했다. 교체 출전했던 정규리그 왓퍼드전과 브렌트퍼드전에 이어 공식전 3경기 연속 출전이다.

종아리 부상을 털어내고 지난 20일 정규리그 첼시전에서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공격의 주도권을 잡은 토트넘이 이른 시간 2골을 넣으며 앞서나갔다.

울버햄프턴은 전반 38분 라얀 아이트누리가 왼쪽에서 올린 코너킥에 레안데르 덴동커가 머리를 갖다 대 골망을 흔들면서 추격 득점을 올렸다.

이어 후반 13분 황희찬이 동점골을 만드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황희찬이 강하게 붙으면서 은돔벨레가 공을 놓쳤고 이를 놓치지않고 덴동커가 전방으로 논스톱 패스, 다니엘 포덴세가 오른발로 마무리지으면서 2대2 동점을 만들었다.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가자 토트넘이 후반 16분 손흥민을 투입하면서 '코리안 프리미어리거 맞대결'이 성사됐다.

손흥민은 후반 22분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케인이 달려가며 헤더로 연결한 것이 울버햄프턴 골키퍼 존 러디의 손끝에 걸려 아쉬움을 삼켰다.

손흥민과 황희찬은 3년 6개월 만에 경험한 '코리안 더비'를 끝내고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앞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는 이청용이 손흥민의 마지막 '코리안 프리미어리거 맞대결' 상대였다.

2018년 2월 25일 크리스털 팰리스 소속이던 이청용이 홈인 영국 런던의 셀허스트 파크에서 토트넘의 손흥민과 마주한 바 있다.

손흥민과 황희찬의 첫 정규리그 맞대결은 내년까지 기다려야 한다.

이미 전반기에 2라운드(토트넘 1대0 승)에서 토트넘과 울버햄프턴이 한 차례 대결한 가운데, 내년 2월 13일 양 팀이 한 번 더 맞붙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