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벌한 사랑꾼…'여친이 전화로 싸우자 남친들이 직접 나와 '현피' 칼부림

자료사진 출처 : 연합뉴스
자료사진 출처 : 연합뉴스

각자의 여자친구가 전화로 싸우는 모습을 보고 분노한 남자친구들이 현장에 나가 대리전(戰)을 펼치다 칼부림까지 벌어진 사고가 서울 중랑구에서 벌어졌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22일 여자친구를 대신해 흉기를 들고 싸우러 나와 상대 남성을 다치게한 남성 A(47)씨를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전 1시 20분쯤 서울 중랑구의 한 거리에서 다른 40대 남성에게 준비해 온 흉기를 휘둘러 옆구리와 허벅지 등 8곳을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남성 2명은 각자 여자친구가 전화로 싸우는 모습을 보고 대신 직접 싸우러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범행 직후 경찰에 자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흉기에 찔린 남성은 다행히 치명상을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 역시 A씨를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52
  • 전국 1,6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