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연휴 끝에…서울 노원구서 80대女 숨진 채 발견, '신고자' 50대 아들도 사망

추석연휴 마지막나인 22일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80대 어머니와 50대 아들이 각각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22일 서울 노원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7시 19분쯤 '살인 사건이 났다'는 50대 남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현장에서 80대 모친과 아들인 신고자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에 따르면 집안에서 발견된 노모는 흉기에 의해, 아파트 화단에서 발견된 아들은 투신해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현재 폐쇄회로(CC)TV 자료 등을 토대로 아들이 어머니 집을 찾은 시기를 알아보는 한편, 유족·이웃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 이들의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망 사인을 파악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52
  • 전국 1,6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