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앞 文정부 마지막 국감…여·야, 이재명·윤석열 정조준

與 '고발 사주' 증인 무더기 신청 예고…野 '화천대유' 의혹 집중 파고들 듯

국민의힘 서정숙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최근 마포구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다 극단적 선택을 한 50대 자영업자의 영업점 사진을 보여주며 코로나19 K-방역과 관련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서정숙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최근 마포구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다 극단적 선택을 한 50대 자영업자의 영업점 사진을 보여주며 코로나19 K-방역과 관련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선 정국 상황에서 열리는 올해 국회 국정감사는 여야 유력 대권주자들의 검증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의 '고발사주' 의혹을 벼르고 있으며, 국민의힘은 이재명 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의 '화천대유' 의혹을 집중 공격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22일 정치권에 따르면 여야는 대권주자들의 의혹과 관련된 증인채택 문제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는 민주당 측이 '고발사주' 의혹 관련자들을 증인으로 줄소환하겠다고 겨냥하고 있고, 윤석열 후보 본인 출석까지 요구할 태세다.

국민의힘 측에 고발장을 전달한 것으로 지목된 손준성 검사, 고발장 전달통로로 알려진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당시 당 법률자문위원장을 지낸 정점식 의원, 제보자 조성은 씨까지 증인으로의 채택을 추진 중인 것.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정쟁을 위한 무리한 요구라는 입장이어서 극심한 여야 진통은 불가피해 보인다.

정보위에서는 박지원 국정원장이 조 씨의 제보 과정에 개입했는지를 두고 공방전을 벌일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국민의힘은 박 원장이 언론 보도를 앞두고 조 씨와 여러 차례 만난 사실을 파고들며 박 원장의 국정원법·선거법 위반 의혹을 한껏 부각할 계획이다.

교육위에서는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 박사논문이 쟁점이 될 가능성이 크다.

민주당은 김 씨 논문의 부실검증 논란과 관련한 증인들을 신청했지만, 국민의힘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입시비리 의혹에 대한 증인들도 불러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또한 경기도 국감을 맡은 행안위와 국토위에서는 국민의힘이 피감 기관장인 이재명 후보의 '화천대유' 의혹을 집중 파고들 방침이다.

다만 이 후보가 대선 출마를 이유로 지사직을 사퇴할 경우 국감장에 나오지 않아도 된다.

이와 관련해 이 후보는 국감을 마친 뒤 지사직에서 물러나는 방안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사퇴할 변수까지 감안해 증인 신분으로라도 국감 출석을 요구할 계획이다.

대장지구 의혹에 연루된 화천대유와 자회사 천화동인, 성남시 관계자들이 증인으로 채택될지도 관심이 쏠린다.

아울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다음 달 12일 출범 후 첫 국정감사를 받는다.

출석 예정 내부 증인은 김진욱 공수처장, 여운국 차장, 박명균 정책기획관, 김성문 수사2부장, 최석규 공소부장 등 5명이다.

한창 수사가 진행 중인 윤석열 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에 여야 질문이 집중적으로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국민의힘 의원들이 요청한 국감 자료는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의 적법성에 대한 것이 대부분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측은 압수수색 당일인 이달 10일 불법임을 주장하며 수사팀을 제지했고, 김 처장과 검사 및 수사관을 직권남용으로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1
  • 경북 20
  • 전국 1,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