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앞두고 극단적 선택한 아버지…유족 "직장 내 괴롭힘 심각"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피해 호소

직장내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아버지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며 사과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게시됐다. 청와대 홈페이지 갈무리
직장내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아버지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며 사과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게시됐다. 청와대 홈페이지 갈무리

추석 연휴를 앞두고 직장내 괴롭힘을 견디지 못한 부친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게시됐다. 유족들은 발인까지 미룬 채 가해자로 추정되는 직원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직장내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큰딸 결혼식 2주 뒤 자살을 선택한 아버지의 억울함을 풀어 주세요'란 제목의 글이 지난 17일부터 게시됐다. 해당 글은 22일 오전 기준 7천600명의 동의를 얻었다.

극단적 선택을 한 직장인의 아들이라고 스스로를 소개한 청원인 A씨는 "아버지는 30여 년 넘게 국내 3대 통신사 중 한 곳에서 몸담아왔다"며 "직장내 괴롭힘과 압박을 견디다 못해 2021년 9월15일 새벽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됐다"며 "큰딸 시집 보낸 지 2주 밖에 지나지 않은 시점에 이런 극단적인 선택을 하셨다는 게 정말 의문이었다. 이유가 있을 것이라는 의문만 가진 채 장례 절차를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A씨는 아버지의 극단적 선택 이유로 직장내 괴롭힘을 꼽았다. 그는 "집에서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 내용도, 평소 아버지가 불만을 토로하실 때도 특정 인물만 지목하고 있었다"고 했다. 이어 "지난 6월 쯤 나이 어린 팀장이 새로 부임했는데, (팀장은) 아버지에게 인격모독성 발언을 하고 아주 오래전 일을 들춰 직원들에게 뒷담화를 해 주변 직원들까지 아버지를 냉대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부친 유서에는 "회사에 젊은 팀장이 한 명 왔는데 나를 너무 못살게 군다" "출근하는 게 너무 지옥 같다" "나를 너무 못살게 군다, 나이도 어린데 너무 화가 난다" "일 하는 부분에 있어서 나에게 너무 많은 험담을 한다" "직장 동료들 사이에서 나에 대한 이상한 소문을 이야기해 소위 이야기하는 왕따 분위기를 만든다" "나보다 젊은 팀장이 온갖 욕설과 무시성 발언을 하여 자존심이 너무 상하고 괴롭다" "사람이 싫다, 무섭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유족들은 가해자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청원인은 "도대체 어떤 사람이길래 저희 아버지를 이렇게 괴롭히는가 의문이 들었다. 그동안 아버지께서 얼마나 괴로우셨을지, 얼마나 힘드셨을지 가늠도 할 수 없다"며 "저희가 원하는 건 54세의 젊은 나이에 생을 마감하신 아버지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라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35
  • 경북 42
  • 전국 1,07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