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거론에 발끈한 곽상도…"이재명, 나에게 덮어씌우는 이유가 뭐냐?"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이 여야를 막론하고 서로 공격하고 있는 양상이 계속되는 가운데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자신을 향해 덮어씌우기를 중단하고 제대로 해명하라고 비판했다.

20일 오전 곽 의원은 자신의 SNS에"이재명 후보가 해명할 것을 저(곽상도)에게 해명하라고 덮어씌우지만 제가 직접 당사자가 아니고 알지도 못해 누가 물어보더라도 답변을 할수가 없다"라며 "제가 이재명 후보에게 좀 물어보겠다"고 질문을 던졌다.

곽 의원은 "대장동 사업 관련 화천대유를 우선 사업자로 선정한 것은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과 성남시 관계자들이고, 사업 수익 분배구조를 이재명 후보가 직접 설계했다"라며 본인은 해당 사업의 과정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지사가 '곽상도에게 물어봐라'는 질문을 두고 "답변이 궁색한 이재명 후보가 답변을 회피해 보려는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또 자신의 아들이 화천대유에 입사했던 것을 두고 여권과 이 지사 측이 공세를 퍼붓는 것에 대해 "제 아들은 사업자 선정이 끝난 이후인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했다"라며 "아들이 입사한 때부터 공직에 있는 동안은 이 회사와 관련된 어떤 언급도, 어떤 행동도 제 스스로 회피해 왔다"고 해명했다.

특히 그는 "아들이 입사한 것, 1호사원이라는 것을 이재명후보 캠프에서 맨 먼저 얘기했다"라며 "1호사원은 저도 무슨 말인지 모르는데 이재명 캠프는 알고 있다"고 꼬집으며 오히려 이 캠프 측이 해당 사안에 대해서 속속 알고 있다는 반론을 펼쳤다.

또 곽 의원은 이 지사가 자신의 아들을 취업하도록 결정한것이냐며 자신과 화천대유가 무관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 지사는 성남 시장 재임 시절 추진된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해 여러 의혹이 제기되자 곽상도 의원 아들이 특혜 의혹을 입고 있는 화천대유자산관리에 근무한 사실이 있다며 '새누리 게이트'라고 주장을 펼치고 있다.

20일 곽상도 의원의 페이스북 글. 화면 캡쳐
20일 곽상도 의원의 페이스북 글. 화면 캡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35
  • 전국 1,5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