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장동 사업 국힘 게이트라 우기는 이재명, 무상연애 대응과 똑같아"

19일 본인 페이스북에서 재차 비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재차 비판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 홍준표 의원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재차 비판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 홍준표 의원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재차 비판하고 나섰다. 하루 전인 18일에도 홍 의원은 SNS를 통해 "성남시 대장지구 민관 복합 개발 사건은 해방 이후 최악의 권력비리"라고 주장한 바 있다.

홍 의원은 19일 페이스북에 "화천대유 대장동 개발 비리 사건을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우기며 상대 당에 뒤집어씌우는 이재명 지사를 보니 그의 이런 뻔뻔함이 오늘의 이재명을 이끄는 원동력이 될 수 있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며 "꼭 무상연애 스캔들에 대응하는 방법과 똑 같다. 그 사건은 누가 봐도 이재명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이어 "성남에 사는 총각 사칭 변호사가 그걸 몰랐을 리 있었을까? 자신이 있다면 스스로 국회에 특검 요구를 하라"며 "추석 민심만 넘기고 호남 경선만 넘기면 된다는 그 특유의 뻔뻔함으로 지금은 버틸수 있을지 모르나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음은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글 전문.

화천대유 대장동 개발 비리 사건을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우기며 상대당에 뒤집어 씌우는 이재명 지사를 보니 그의 이런 뻔뻔함이 오늘의 이재명을 이끄는 원동력이 될수 있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꼭 무상연애 스캔들에 대응하는 방법과 똑같네요.
그 사건은 누가 봐도 이재명 게이트 입니다.
그사건 비리개발의 주체가 성남시 였는데
어떻게 성남에 사는 총각 사칭 변호사가 그걸 몰랐을리 있었을까요?
자신이 있다면 스스로 국회에 특검 요구를 하십시오.
추석 민심만 넘기고 호남 경선만 넘기면 된다는 그 특유의 뻔뻔함으로 지금은 버틸수 있을지 모르나 오래가지 않을 겁니다.
민심이 천심 입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1
  • 경북 20
  • 전국 1,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