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미쓰비시 등 日 전범기업에 1조6천억원 투자

강병원 의원 "국무총리실 지정 일본 전범기업 투자 1조5천700억원"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이 일본 전범기업에 1조6천억원을 투자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19일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국민연금으로부터 제출받은 투자 현황에 따르면, 지난 2월 기준 국무총리실 지정 일본 전범기업에 투자된 액수는 1조5천700억원이다. 직접 투자가 8천800억원, 간접 투자가 6천900억원 규모다.

투자 규모가 큰 기업으로는 신에쓰화학(직접 1천629억원·간접 1천963억원), 도요타자동차(직접 2천772억원·간접 633억원), 구보타(직접 545억원·간접 622억원), 다이킨공업(직접 1천36억원·간접 65억원) 등이 있었다.

영화 '군함도'로 알려진 하시마섬 강제 노역과 연관된 미쓰비시그룹 계열사에도 총 942억원이 투자됐다.

강병원 의원은 "연금운용과 일본 경제의 특성을 감안하면 모든 전범기업 투자를 완전히 배제하는 것은 비현실적이지만, 간접투자도 아닌 직접투자는 국민 정서에도 맞지 않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에도 위배된다"라고 지적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1
  • 경북 20
  • 전국 1,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