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원도 챙긴 적 없어' 이재명에 이준석 "그런 논리면 박근혜도 돈 안 받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 사업 의혹과 관련 "단언하지만 1원도 받은 적 없다"라고 해명한것을 두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런 논리라면 박근혜 전 대통령은 통장에 1원도 입금 받은 일이 없다"며 비판했다.

이 대표는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지사 통장에 1원이 입금 되었는지가 중요한 게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제가 탄핵이 정당했다고 받아들였던 이유는 앞으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인사들에게도 더 엄격해진 잣대가 적용되길 기대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성평등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성평등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 지사는 이날 광주 남구의 한 미혼모시설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해당 의혹을 국민의힘 게이트로 규정했다.

그는 "개발이익의 상당 부분을 공익으로 환수한 업적을 누군지 알 수도 없는 사람들을 이용해 부정부패 세력으로 몬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며 "대장동 사업은 부정부패로 상당한 이익을 취했던 새누리 게이트의 연장인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지사는 "성남시에 이익을 보장하는 방식으로 새로운 사업자를 공모했다"며 "사업자 중 가장 안정적인 이익을 주는 하나은행컨소시엄을 선정했는데 그 안에 어떤 투자자들이 있는지는 알 수도 없고 알려주지도 않았고, 알 필요도 없는 일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재명 변호사가, 이재명 시장이 저 엄청난 이권 사업에 한 푼도 안 챙겼을 리가 있겠냐는 의심을 만들어 저를 공격한다"면서 "아무리 정치가 엉망이고 국민들이 정보가 부족하다고 해도 이러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2
  • 경북 16
  • 전국 1,1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