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특혜? 토건비리 세력+새누리당 합작 게이트" 역공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광주 남구 한 미혼모 시설을 방문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광주 남구 한 미혼모 시설을 방문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이 사건은 토건 비리 세력과 국민의힘(새누리당) 게이트"라고 역공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광주시 남구 미혼모시설을 방문한 뒤 취재진과 만나 "성남시장이 되고 나서 민간 기업에 특혜가 많은 것 같았고 토건비리, 당시 새누리당 게이트일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선 당시 상황에 대해 "LH가 사업을 포기하기 전 어떤 집단이 대장동 일대 토지를 거의 계약했고 (이후) 이명박 전 대통령이 'LH는 민간과 경쟁할 수 있는 사업을 하지 말라'고 이야기했다"며 "기묘하게 그 시점에 특정 사업자들이 대대적으로 수백억원의 자금을 조달해 대장동 일대 토지를 사놓은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후 국민의힘 (전신 새누리당) 국토위 소속 신영수 국회의원이 2009년 국감에서 LH에 '민간이 개발하게 놔둬라. 공공개발 포기하라'고 강요하다시피 해 사업을 포기하게 된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이어 "그때 저는 틀림없이 부정한 유착이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수없이 SNS에 올리거나 인터뷰를 하기도 했다"며 "이후 신영수 의원의 친동생이 보좌관으로 일하면서 수억대 뇌물을 받고 로비했다는 게 밝혀지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 지사는 "신 의원의 친동생 등 관련자 9명이 구속되고 11명이 기소되면서 새누리당과 유착한 토건 비리 세력들이 공중 분해됐다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성남시에 이익을 보장하는 방식으로 새로운 사업자를 공모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다만 "3개의 은행 중 가장 안정적인 이익을 주는 하나은행컨소시엄을 선정했는데 그 안에 어떤 투자자들이 있는지는 알 수도 없고 알려주지도 않았고, 알 필요도 없는 일이었다"고 했다.

이 지사는 "최근 보도에서 주주들의 절반이 과거 정부를 상대로 로비하고 신 의원 동생을 통해 로비했던 그 집단이었다"며 "화천대유의 실제 소유자들도 예전 LH가 사업을 포기하기 전 수백억을 써서 토지를 확보했던 그 집단들로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또 "이 집단들은 지금 보니 원유철 (전) 의원과 곽상도 의원 등 이런 국민의힘 세력들과 연관이 있다는 것 아니겠냐"며 "토건비리 세력과 국민의힘 정치부패 세력의 합작 커넥션이 줄기만 잘린 상태에서 뿌리는 그대로 있다가 새로운 모양으로 얼굴을 바꿔 사업자로 나타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개발이익의 상당 부분을 공익으로 환수한 업적을 누군지 알 수도 없는 사람들을 이용해 부정부패 세력으로 몬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대장동 사업은 부정부패로 상당한 이익을 취했던 새누리 게이트의 연장인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생각한다"고 재차 의혹을 일축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35
  • 전국 1,5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