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여성부' 간판 내린 자리에…불륜 여성 공개 처형한 '도덕 경찰' 재출범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17일(현지시간) 한 남성이 탈레반에 의해 폐쇄된 전 정부의 여성부 건물 입구를 지나고 있다. 여성부 건물 현판 자리에는 '기도·훈도 및 권선징악부' 간판이 걸려 있다. 권선징악부는 탈레반의 과거 통치기(1996∼2001년)에 '도덕 경찰'로 활동하며 샤리아(이슬람 율법)로 엄격하게 사회를 통제했던 부서다. 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17일(현지시간) 한 남성이 탈레반에 의해 폐쇄된 전 정부의 여성부 건물 입구를 지나고 있다. 여성부 건물 현판 자리에는 '기도·훈도 및 권선징악부' 간판이 걸려 있다. 권선징악부는 탈레반의 과거 통치기(1996∼2001년)에 '도덕 경찰'로 활동하며 샤리아(이슬람 율법)로 엄격하게 사회를 통제했던 부서다. 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과도정부가 여성부를 폐쇄하고 과거 이슬람 율법으로 사회를 통제한 '도덕 경찰'을 재출범 시키면서 '억압'의 역사로 회귀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17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탈레반 과도정부는 이날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 여성부 건물의 간판 자리에 '기도·훈도 및 권선징악부'(Prayer and Guidance and the Promotion of Virtue and Prevention of Vice·이하 권선징악부) 현판을 내걸었다.

권선징악부는 탈레반의 과거 통치기인 1996∼2001년 사이 이른바 '도덕 경찰'로 활동하며 샤리아(이슬람 율법)로 엄격하게 사회를 통제했다.

당시 음악, TV 등 오락이 금지됐고 도둑의 손을 자르거나 불륜을 저지른 여성을 돌로 쳐 죽게 하는 등 공개 처형도 허용됐다. 여성에는 외출, 취업, 교육 등에 제한이 가해졌다.

여성부가 폐쇄되면서 이 부서에 근무하던 여성 직원의 출입도 금지됐다.

여직원들은 로이터통신에 지난 몇 주 동안 업무에 복귀하려고 했지만, 집으로 돌아가라는 말만 들었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 대해 탈레반 측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앞서 탈레반 고위인사인 와히둘라 하시미는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샤리아에 따르면 남성과 여성은 한 지붕 아래 같이 있을 수 없다"며 "그들(여성)이 정부 부처에서 일하는 것은 허용되지 않는다"고 여성 고용 배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여성 금지가 언론이나 은행 등 분야에도 적용될 것이며, 집 밖에서 남성과 여성의 접촉은 병원 진료 같은 특정 상황에서만 허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탈레반은 이미 대학 교육 등에서 남녀 분리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특히 과도정부는 이날 중등교육 재개 방침을 밝히면서 여학생의 등교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탈레반은 재집권 후 여성의 권리를 존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최근 이처럼 과거로 회귀하는 정책이 나오면서 인권단체 등으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35
  • 전국 1,5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