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수 불확실성 지속"…8월 카드 승인액 7.2% 증가

온라인 매출 늘었지만 소비자심리지수 2개월째↓ 자동차 판매도 부진

10일 대구 중구 동성로 상가에 폐업 안내문이 붙어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10일 대구 중구 동성로 상가에 폐업 안내문이 붙어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정부가 코로나19 4차 확산 이후 3개월 연속으로 내수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소비 지표는 양호한 흐름을 보였지만, 일부 불안요소가 있었고 물가 상승도 부담을 더했다.

기획재정부는 17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9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견조한 수출 호조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코로나 재확산에도 불구하고 고용이 개선 흐름을 이어갔으나, 대면서비스업을 중심으로 내수 관련 불확실성은 지속되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지난달 내수 지표는 대체로 양호한 흐름을 이어갔으나 일부 부정적 요인도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8월 카드 국내 승인액은 1년 전보다 7.2% 늘어 올해 2월부터 7개월 연속 증가를 기록했다. 백화점 매출액도 14.4% 늘면서 역시 7개월 연속으로 증가했고 온라인 매출액은 37.4% 늘어났다.

반면 할인점 매출액은 2.5% 감소해 한 달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고 국산 승용차 내수 판매량도 7.1% 줄면서 지난 3월부터 6개월째 감소세를 보였다. 8월 소비자심리지수(CSI)는 102.5로 전월보다 0.7p 하락하며 2개월 연속 내림세를 기록했다.

정부는 "8월 소매판매의 경우 백화점·온라인 매출액 증가 등은 긍정적 요인으로, 승용차 판매·할인점 매출 감소·소비자심리지수 하락 등은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물가 불확실성도 커지는 상황이다.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 8월까지 2%대의 높은 상승률을 5개월째 기록 중이다. 이 수치가 5개월 연속 오름세를 보인 것은 2017년 1~5월 이후 처음이다.

김영훈 기재부 경제분석과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최근 소비자물가는 당초 예상보다는 물가 상방압력이 좀 확대되고, 여러 가지 불확실성이 확대됐다"며 "6월 전망 당시보다 여건은 조금 안 좋아진 상황"이라고 짚었다.

그는 "최근 국제유가가 70달러대를 넘어서며 앞으로 상방 요인이 될 가능성이 있고, 작년 하반기 정책 효과가 기저로 작용하며 상방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