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17일 오전 성산 남남동쪽 해상 통과중→18일 일본 상륙

제주도에 태풍경보가 내려진 16일 오후 서귀포시 중문 해안에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도에 태풍경보가 내려진 16일 오후 서귀포시 중문 해안에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연합뉴스
태풍 찬투 예상경로(17일 오전 7시 발표). 기상청 제공
태풍 찬투 예상경로(17일 오전 7시 발표). 기상청 제공

태풍 찬투가 한반도에 최근접하는 17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제주도 남쪽해상을 지나 이날 오후부터 밤 사이에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제주도를 중심으로 전국적으로 비가 쏟아지겠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8시 기준 태풍 '찬투'는 성산 남남동쪽 약 80km 해상에서 시속 22km로 동북동진하고 있다.

태풍 찬투는 중심기압 980hPa, 최대풍속 시속 104km(초속 29m)로 강도는 '중'이다.

태풍 예상경로(이날 오전 7시 기준)를 보면 이날 정오 서귀포 동쪽 약 160km 부근 해상을 지나 이날 오후 6시 부산 남동쪽 170km 부근 해상에 다가선 뒤 18일 자정 일본 오사카 서쪽 약 240km 부근 육상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현재 제주도, 부산, 일부 전남과 경남, 제주도전해상, 남해전해상에 태풍특보가 발효중이다.

특히 태풍에 가장 가까운 제주도에는 오늘 오전까지, 경남권해안에는 오늘 낮 동안에 시간당 30~50mm의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한편, 해상에서는 이날까지 바람이 시속 45~95k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8.0m로 매우 높게 일 전망이다.

이밖에도 남부지방과 충청권, 경기남부, 강원도에도 비가 내리는 가운데, 경기남부와 강원영서중.남부, 충남권, 전라권, 경상서부는 이날 오후 대부분 비가 그칠 것으로 보인다.

충북과 경북북부, 경상권동해안은 이날 밤까지, 강원영동은 18일 오전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다음은 주요 지점 예상 강수량(17일까지)
▶제주도: 50~100mm(많은 곳 150mm 이상)
▶경남권해안: 30~80mm(많은 곳 120mm 이상)
▶강원영서중.남부, 충청권, 남부지방(경남권해안 제외), 울릉도.독도, (18일 오전까지) 강원영동: 10~60mm(많은 곳 충청권과 경북 80mm 이상)
▶경기남부: 5~20mm

다음은 주요지점 강수량 현황. (13일 00:00부터 17일 08:00 현재까지, 단위: mm)

▶진달래밭(서귀포) 1211.5 ▶산천단(제주) 583.0 ▶태풍센터(서귀포) 549.0 ▶제주가시리(서귀포) 529.0 ▶가파도(서귀포) 236.0

주요지점 최대순간풍속 현황 (16일 00:00부터 17일 08:00 현재, 단위: km/h(m/s))
▶백록담(U)(제주) 108(30.1) ▶삼각봉(제주) 99(27.4) ▶간여암(여수) 93(25.8) ▶가거도(신안) 91(25.4) ▶마라도(서귀포) 90(24.9)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