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 소리나고 머리 너무 아파"…20대女 2명, 백신 접종 후 뇌출혈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사진은 화이자 로고 앞의 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의 모습과 물음표 이미지 합성. 연합뉴스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사진은 화이자 로고 앞의 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의 모습과 물음표 이미지 합성.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을 호소하는 청원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20대 여성 2명이 각각 화이자 백신을 맞은 후 뇌출혈에 빠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0대 여성이 화이자 백신을 맞고 뇌출혈로 쓰러졌다는 청원이 게시됐다.

청원인은 "지병도 없던 건강한 만 21세의 딸이 지난 8월 4일 화이자 백신을 1차 접종한 후 20일 새벽 극심한 두통과 구토, 호흡 곤란을 호소하며 대학병원 응급실에서 뇌출혈로 쓰러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백신 정책에 호응해 잔여 백신을 먼저 접종하기 위해 적극 나선 딸을 말리지 못한 나 자신이 원망스럽다"고 말했다.

청원인에 따르면 딸 A씨는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날부터 계속 두통에 시달렸으며 생리 불순과 생리통, 골반 근육통을 호소했다고 한다.

A씨는 당시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백신을 맞은 이후 상황에 대해 자세히 서술하기도 했다.

블로그를 통해 A씨는 "백신을 맞고 15분 기다리는 동안 팔이 좀 아팠고 집에 와서는 머리가 아파 약을 먹고 잤다"며 "다음 날은 목이랑 어깨가 아팠고 골반이 엄청 아팠다. 삐걱삐걱 걸을 정도로"라 설명했다. 이어 "머리가 자주 아팠지만 '별 거 아니겠지' 하고 신경을 안쓰고 있었다. 그런데 며칠 있다가 갑자기 귀에서 삐 하는 소리가 들리더니 머리가 너무 아팠다"면서 "갑자기 숨도 가빠지고 손과 발이 저리기 시작했다. 속이 안좋아서 토까지 해버렸다"고 부연했다.

결국 급히 병원에 간 A씨는 검사 대기 중에 또 다시 구토를 했고 다시 눈을 떴을 땐 중환자실이었다고 밝혔다.

현재는 퇴원했다고 밝힌 그는 "보건소에 부작용 신고를 했더니 '2차를 맞을 때는 화이자를 맞지 말라'고 해놓고 백신 부작용이라고는 쉽게 인정해 주지 않았다"며 "모두가 안심하고 맞을 수 있게 부작용에 대한 처우가 개선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같은 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화이자 백신 후 25세 여 뇌출혈' 이라는 제목의 글도 게재됐다.

해당 글의 청원인 B씨는 "조카는 예쁘고 건강한 25세 여성이었다"라며 "꽃을 피울 나이에 화이자 백신을 투약한 뒤 몇 일 동안 두통을 호소다가 결국 뇌출혈로 현재 대학병원 중환자실에 의식이 없는 상태로 누워 있다"고 밝혔다.

B씨는 "심각한 두통을 백신으로 인한 두통으로 생각하고 며칠 동안 두통약만 복용하다 이 지경이 됐다"며 "접종할 때 '두통이 있으면 두통약을 복용하면 된다'는 안내만 받지 않았어도 이렇게까지는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신으로 인해 신체적으로 큰 피해를 입은 국민에게는 치료비를 우선 지급해 달라"고 호소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106
  • 경북 41
  • 전국 2,1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