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아파트 전세 최고가 '12억6천만원' 범어동 OO아파트

수성구 범어동 두산위브더제니스 204.1㎡ 지난 1월 보다 5천만원 올라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 "임대차3법 등 정책 실패 결과"
7월 아파트 월세 최고가 300만원…"정부 임대차 3법 실패 민낯 드러나"

대구 수성구 아파트. 매일신문 DB.
대구 수성구 아파트. 매일신문 DB.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른 지난 7월 대구 전세 최고가거래 지역. 김상훈 의원실 제공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른 지난 7월 대구 전세 최고가거래 지역. 김상훈 의원실 제공

올해 7월 대구에서 가장 비싼 전세가 12억6천만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대차 3법' 등 정부의 정책 실패로 부동산 임대차 계약금액마저 훌쩍 뛰었다는 비판이 따른다.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대구 서구)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수성구 범어동 '두산위브더제니스' 전용면적 204.1㎡ 물건이 보증금 12억6천만원에 거래되며 해당월 가장 비싼 금액을 기록했다. 지난해까지 10억원 이하에서 거래되던 이곳 아파트 전세가는 올해 1월 20일에도 12억1천만원을 기록하며 껑충 뛰었는데 여기서 5천만원이 더 오른 셈이다.

수성구 두산동 소재 '수성SK리더스뷰' 전용면적 154.4㎡가 각각 11억원, 9억5천만원, 수성구 범어동의 '범어롯데캐슬' 전용면적 124.8㎡가 9억3천만원, '범어 에일린의뜰' 전용면적 112.1㎡가 9억원에 거래되며 뒤를 이었다.

월세 최고가 거래 역시 '두산위브더제니스'가 차지했다. 전용면적 143.8㎡ 물건이 월세 300만원(보증금 3억원)으로 신고됐다. 이어 수성구 범어동의 '범어쌍용예가' 전용면적 115.3㎡와 수성동4가의 '수성태영데시앙' 전용면적 131.1㎡ 물건이 각각 210만원(보증금 5천만원), 만촌동의 '만촌삼정그린코아에듀파크' 전용면적 85.0㎡ 물건이 190만원(보증금 1억원), 범어동의 '을지맨션' 전용면적 113.9㎡ 물건이 190만원(보증금 5천만원), 수성동4가 '쌍용화성' 전용면적 195.3㎡ 물건이 180만원(보증금 5천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김상훈 의원은 이와 같은 전·월세가 고공행진이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 실패를 보여주는 결과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전세 12억6천만원, 월세 300만원이나 되는 초고가 전·월세 아파트들도 문재인 정부, 여당이 날치기 처리한 임대차 3법의 보호를 받게 될 것"이라며 "정책 실패의 민낯을 낱낱이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른 지난 7월 대구 월세 최고가 거래지역. 김상훈 의원실 제공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른 지난 7월 대구 월세 최고가 거래지역. 김상훈 의원실 제공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106
  • 경북 41
  • 전국 2,1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