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경쟁 낮고, 계약률 높고…부동산 규제 영향 청약시장 변화

'태왕디아너스 오페라' 1순위 2.62대1 경쟁에도 90% 계약
당첨되면 7년간 재당첨 막아…소비자, 일명 '되는 단지' 쏠림

'태왕디아너스 오페라' 야경 조감도 (태왕 제공)
'태왕디아너스 오페라' 야경 조감도 (태왕 제공)

부동산 거래 규제 영향으로 대구 지역 신축 주택에 대한 청약 경쟁률이 뚝 떨어진 가운데 '태왕디아너스 오페라'가 90%의 초기계약률을 보여 업계에 회자되고 있다.

'태왕디아너스 오페라'는 1순위 청약접수에서 2.62대 1이라는 낮은 청약경쟁률을 보였음으나 지난 2일부터 시작된 정당계약에서 70%, 예비당첨자 계약까지 90% 계약률을 성사시켰다.

특히 계약자 연령 분석에 따르면 30대 57%, 40대 24.9% 등 3040이 전체의 81.9%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되는 등 젊은 층 수요가 주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부동산 전문가는 합리적 소비를 중요시하는 젊은 계층을 중심으로 ▷도심에 위치한 태평로 입지 ▷태평로 인근의 1만1천 가구 이상의 브랜드타운 ▷주변시세보다 낮은 분양가 ▷상품성과 고급 인테리어 등이 입소문을 타며 구매 욕구를 자극한 것으로 해석했다.

또 ▷세대주만 1순위 청약가능 ▷당첨 이후 7년간 재당첨금지(수성구는 10년) 등의 부동산 규제가 결국에는 신중한 청약과 함께 당첨 이후 매끄럽게 계약까지 이어졌다는 분석도 내놨다.

내 집 마련 전략의 변화도 계약률 상승 요인으로 꼽힌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강화되면서 다주택자의 청약이 어려워지고 재당첨 금지기간이라는 규제마저 심해지자 실수요자의 당첨 확률은 그만큼 높아진 상황이다. 이에 따라 기존의 분양권 시장보다는 청약시장을 통한 내 집 마련이 수월해졌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대구의 최근 상황을 살펴보면 '태왕디아너스 오페라'처럼 청약률은 낮지만 계약률이 높은 사례가 적지 않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되는 단지는 되고 안 되는 단지는 안 되는' 쏠림 현상이 일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송원배 대구경북부동산분석학회 이사는 "최근 대구 분양단지들의 성적표를 분석해본 결과 예전처럼 분양만 하면 완판 되는 시기는 절대 아니다" 며 "공급자 입장에서는 입지, 가격(분양가), 상품성에 대한 차별성을 부각시키지 못하면 소비자들의 냉정한 검증을 통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송 이사는 이어 "주거만족도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수요는 아무리 어려운 시기에도 존재해 온 만큼 '똘똘한 한 채'로 인정만 받으면 새집을 기다리는 실수요자는 항상 있다" 고 덧붙였다.

한편 '태왕디아너스 오페라'는 오는 27일 84㎡B 타입 잔여세대에 대한 무순위 청약접수를 받은 뒤 다음달 1일 발표할 예정이다.

태왕 관계자는 "수십 대일의 청약경쟁률을 보였던 때도 초기계약률이 90%를 넘은 단지는 극히 드물었다" 며 "무순위 청약에 대한 관심고객들의 문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만큼 조기완판까지도 예상한다"고 밝혔다.

'태왕디아너스 오페라'의 당첨자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계약을 기다리고 있다 (태왕 제공)
'태왕디아너스 오페라'의 당첨자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계약을 기다리고 있다 (태왕 제공)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35
  • 전국 1,5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