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과거 전력 촉발…후보들 "음주운전 근절"

토론회서 당 검증기구 설치 촉구…정세균 “후보 모두 당에 제안하자”에 추미애 “논의 숙성을”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YTN미디어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토론회를 앞두고 정세균(왼쪽부터),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박용진 후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YTN미디어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토론회를 앞두고 정세균(왼쪽부터),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박용진 후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음주운전 전력으로 촉발된 검증기구 설치 문제가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국면에서 뜨거운 감자로 급부상했다.

4일 열린 2차 TV토론회에서 후발주자들을 중심으로 대선주자의 신상 의혹을 파헤칠 당내 별도 검증기구 설치를 촉구하고 나서는 등 쟁점이 됐다.

김두관 의원은 정세균 전 총리를 향해 "음주운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며 다분히 이 지사를 겨냥했다. 이에 정 전 총리는 "음주운전은 자신뿐 아니라 남에게 엄청난 피해를 준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벌을 줘서 근절해야 한다. 공직사회에서부터 추궁해야 한다"고 보조를 맞췄다.

정 전 총리는 이 지사에게 "네 명이 클린검증단 설치를 요구하는 데 전향적으로 받아들일 의향이 없느냐"고 물었고, 이 지사는 "역량 등 점검하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제 전력처럼 없는 사실 추측해서 공격하는 게 아니라면…"이라고 답했다. 추미애 전 장관은 "저도 탈탈 털려서…다 하신다면 하라"라고 맞받았다.

이낙연 전 대표가 "엄격한 공직기강을 자신에게 적용할 생각이 없느냐"고 추궁하자 이 지사는 "과거 음주운전은 지워버리고 싶은 오점이다"라며 "공직자 뒤엔 그런 일 없고 적용할 일 없다"고 반박했다. 클린검증단 구성을 거듭 주장해온 정 전 총리는 "모두의 이름으로 당에 제안하자"고 설치를 기성사실화하며 네거티브가 아님을 부각시켰다.

이에 추 전 장관은 "대선 주자들은 검증 무대를 어느 정도 통과해왔다"며 "특정 후보 겨냥한 듯이 얼떨결에 성급하게 결론 내리지 말고 논의를 숙성시키자"고 이견을 보였다.

앞서 정세균 캠프는 이날 당 선관위에 검증단 구성을 요구하는 공문을 접수했다. 정 전 총리는 한 라디오 방송에서도 "이명박·박근혜 대통령의 경우 경선 과정에 나온 문제가 제대로 검증되지 않아 나중에 국민이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검증기구 구성은 이 전 대표와 박용진 의원 역시 긍정적 반응을 나타낸 반면 추 전 장관은 반대쪽에 서서 주자 간 이해가 엇갈리는 모습이다. 공교롭게도 당내 1위 주자를 향한 문제 제기여서 '반이재명 연대' 차원의 움직임으로 비쳐진다. 이들 사이에선 당 지도부가 이 지사를 민다는 의구심도 엿보인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33
  • 전국 1,94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