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성남 서울공항 이전하고 그 자리에 주택 3만호 공급"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YTN미디어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토론회를 앞두고 이재명 후보가 이낙연 후보 옆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YTN미디어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토론회를 앞두고 이재명 후보가 이낙연 후보 옆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주택공급대책으로 경기도 성남에 있는 서울공항을 이전시키고 그 부지에 주택 3만 호를 공급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이 전 대표는 4일 오전 국회에서 주택 공급 정책 관련 기자회견에서 "서울공항 기능을 김포공항 등으로 이전하겠다. 이전 비용은 서울공항 부지의 개발이익으로 해결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서울공항 부지에 대해 "주택 약 3만 호를 공급할 수 있는 면적"이라면서 "강남-송파-판교의 업무 중심 벨트와 위례 신도시-성남 구도심 주거벨트의 두 축이 연결된 약 10만 명 수준의 스마트 신도시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서울공항 부지가 대부분 국유지이고 이미 도로, 지하철 등의 기반이 갖춰져 조성원가도 최소화할 수 있다는게 이 전 대표의 설명이다. 그는 "공공주도로 대형 브랜드 건설사와 똑같은 고품질의 아파트를 공급하고, 가장 선진적인 건축 방식을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서울공항 이전과 관련해 "서울공항이 현재 위치에 세워진 1970년의 안보 상황은 이미 크게 변했다"며 "서울공항 이전은 국민과 군의 안전을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및 외국 국빈 전용기 이착륙과 재난 시 구호물자 투하 등의 기능을 김포공항, 미군 비행대대는 오산 평택 기지, 수도권의 항공 방위 기능은 다른 기지로 옮기겠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천400t급)의 장병들을 태운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KC-330)가 지난달 20일 오후 서울공항에 착륙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천400t급)의 장병들을 태운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KC-330)가 지난달 20일 오후 서울공항에 착륙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공항이 이전하면서 고도 제한 풀릴 경우, 인근 지역에 추가로 약 4만 호를 공급할 수 있다. 이 전 대표는 "다만 그린벨트는 철저히 보호하고 투기가 발생하지 않도록 개발이익환수율을 50%까지 높여 공공성을 강화하겠다"고 전제했다.

이 전 대표는 50년 모기지, 20~30년 장기전세 등 다양한 공급방식을 통해 청년, 신혼부부를 위한 전용 단지를 조성하고, 자녀를 키우는 40대 무주택자도 입주 가능한 중형 평수의 아파트도 충분히 공급하겠다고도 했다.

그는 "교통 확충과 분양이 함께 추진되는 새로운 접근을 시도할 것"이라며 "기존 교통망에 더해 지하철 3호선을 서울 강남 수서~판교~용인~수원까지 연결, 신도시가 반복적으로 겪는 교통혼잡을 없애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126
  • 경북 75
  • 전국 2,28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