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 노곡리 이장 "사드 배치로 암환자 9명 발생" 주장

4일 사드 배치 반대 6개 단체 민주당 대구시당 앞서 정부·주한미군 해결책 촉구 기자회견
"100명이 채 안 되는 마을에 2년 새 암 환자 9명 발생, 5명 사망"
美연방 관보 "괌 배치 사드에 인체 악영향 전자파 방출"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시민사회단체는 4일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 배치로 인근 주민들의 건강권과 침해당했다며 정부와 주한미군에 해결책을 요구했다. 최혁규 기자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시민사회단체는 4일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 배치로 인근 주민들의 건강권과 침해당했다며 정부와 주한미군에 해결책을 요구했다. 최혁규 기자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시민·사회단체들이 사드 배치 후 인근 마을에서 암 관련 환자와 사망자가 발생했다며 대책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6개 시민사회단체는 4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2017년 사드 레이더 전자파 측정은 측정 결과를 조작한 것이며 이로 인해 김천 주민들의 건강권과 생존권이 짓밟혔다"며 "정부와 주한미군은 즉각 해결책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2017년 사드 레이더 앞에서 전자파 측정 결과 문재인 정부와 주한미군은 '휴대전화 기지국을 찾을 때 나온 전자파보다 낮은 수준'이라 했는데 최근 언론보도 결과 주민들을 기만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그 근거로 2019년 미국 연방항공청(FAA)이 미연방 관보에 게재한 내용을 들었다.

관보에 따르면, "(괌에 배치된) 사드 체계 운용 중에는 군용기와 민간기에 잠재적 위험이 있다. 이 시스템은 전자 항공기 장비에 대한 전자파 간섭과 인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전자파 방사선(EMR)을 방출한다"고 적시돼 있다.

사드 기지에서 가장 가까운 마을인 김천시 농소면 노곡리 박태정 이장은 "사드가 휴대전화보다 전자파가 약하다고 정부가 말하더니 거주 인원이 100명이 채 안 되는 우리 마을에서 최근 2년 사이에 암 환자가 9명 발생했고, 지난해 봄에서 현재까지 그중 5명이 사망했다"며 "국민의 생존권과 건강권을 보존할 의무가 있는 한국 정부는 국민을 위한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강현욱 소성리 종합상황실 대변인은 "진행 예정인 일반환경영향평가는 보완적 성격의 평가로 사드 기지가 가진 근본적 문제를 점검할 수 없다. 현재 우리가 요구하는 건 사업의 적절성을 평가할 수 있는 전략환경영향평가인데, 이를 통해 레이더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38
  • 경북 38
  • 전국 2,0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