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배구, 9년 만에 4강행…45년 만에 '메달' 보인다(종합)

세계 4위 터키에 3대2 승리…빠르고 높은 공격을 견고한 수비로 버텨

4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한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승리, 4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의 김연경 등 선수들이 손가락 네 개를 펴 보이며 즐거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한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승리, 4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의 김연경 등 선수들이 손가락 네 개를 펴 보이며 즐거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배구가 해냈다.

도쿄올림픽 한일전에서 극적인 역전승으로 8강에 올랐던 한국은 세계 랭킹 4위 터키를 꺾고 9년만에 4강 진출을 이뤄냈다. 45년 만의 메달 획득까지 이제 한걸음만을 남겨뒀다.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부 8강전에서 한국은 터키에 세트 스코어 3대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승리했다.

이로써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9년 만에 4강에 오른 한국은 1976년 몬트리올 대회 동메달 이후 45년 만의 메달에 도전한다.

앞서 한국 여자배구는 2012년 런던 대회 때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에 져 4위를 차지했고, 2016년 리우 대회 때는 8강에서 탈락했다.

하지만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최초 8강권내 아시아 국가 중 유일하게 진출한 데 이어 그 여세를 몰아 한국 여자배구 역사상 최고의 성적을 노린다.

이날 경기 전 국제배구연맹(FIVB)이 업데이트한 세계랭킹에서 한국은 13위, 터키는 4위였다.

세계 최정상급 리그를 갖추고, 국제무대에서도 승승장구 중인 터키가 한국을 이길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투혼을 발휘한 한국 선수들이 그런 시선을 깨고 승리를 차지했다.

이날 한국은 주장 김연경(28점)이 공수에서 맹활약하고, 레프트 박정아(16점)와 센터 양효진(11점)이 공격에서 활약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김연경은 경기 후 "솔직히 처음 8강 상대가 터키로 결정된 뒤엔 준결승 진출이 쉽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다. 잠도 한 시간밖에 못잘정도로 긴장됐다"며 "올림픽 개막 전엔 누구도 우리의 준결승 진출을 예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하나의 팀이 돼 4강 무대를 밟아 기쁘다. 남은 2경기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남겼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