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변호사 "朴, 최고의 젠더감수성"…野 김용태 "막말은 일기장에"

"與, 2차 가해 왜 보고만 있나”

국민의힘 김용태 청년최고위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용태 청년최고위원. 연합뉴스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은 4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 법률대리인 정철승 변호사를 향해 "막말은 일기장에나 쓰시라"고 직격했다.

정 변호사는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우리나라의 그 어떤 남성도 고 박원순 시장의 젠더 감수성을 능가할 사람은 없었다"고 주장해 논란을 빚고 있다.

김용태 최고위원은 이날 SNS를 통해 "도대체 정 변호사는 이 같은 발언을 통해 무엇을 얻고 싶은가. 수준 이하 발언에 국민은 피로감을 느낀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김 최고위원은 "정 변호사의 '가급적 여비서를 두지 마라', '여성들의 친절함은 남성들이 인정받고자 열심히 하는 것과 똑같은 것일 뿐', '여성이 사랑한다고 말하거나 편지를 보내온다면 그건 기분 좋게 하려는 것일 뿐'이라는 등의 발언은 상식 이하 수준"이라며 "박 전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더불어민주당은 성추행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될 수 있는 정 변호사의 막말을 왜 가만히 보고만 있는가. 젠더 갈등의 원조가 어디인지 민주당에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한편, 정 변호사는 전날 SNS를 통해 오마이뉴스 손병관 기자가 쓴 '비극의 탄생'을 읽고 있다 밝혔다. 정 변호사는 "박원순 시장 사건을 객관적이고 상세히 개관할 수 있는 문헌이나 기사는 놀랄 정도로 없었다"며 "손 기자 책이라도 없었다면 박원순은 역사 속에 변태 위선자로 박제화되어 버렸을 것이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해당 서적 제목에 대해 "나라면 '박원순조차 이렇게 죽었다' 또는 '모르면 죽을 수도 있는 직장 내 젠더 리스크 사례집'이라고 지었을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