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명 성추행' 쿠오모 뉴욕주지사…바이든까지 사퇴 촉구하며 벼랑끝

연방 상·하원 지도부 사퇴 주문…뉴욕 州의회선 탄핵 움직임

성추행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지사가 3일(현지시간) 뉴욕 집무실에서 사전 녹화된 영상을 통해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은 이날 쿠오모 지사가 전·현직 보좌관을 성추행하고, 추행 사실을 공개한 직원에 대해 보복 조처를 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공개했다. 쿠오모 지사는 부적절한 행위를 하지 않았다며 이 같은 검찰 조사 결과를 반박했다. [뉴욕 주지사실 제공 영상 캡처] 연합뉴스
성추행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지사가 3일(현지시간) 뉴욕 집무실에서 사전 녹화된 영상을 통해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은 이날 쿠오모 지사가 전·현직 보좌관을 성추행하고, 추행 사실을 공개한 직원에 대해 보복 조처를 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공개했다. 쿠오모 지사는 부적절한 행위를 하지 않았다며 이 같은 검찰 조사 결과를 반박했다. [뉴욕 주지사실 제공 영상 캡처] 연합뉴스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지사가 3일(현지시간) 성추행 문제로 친정인 민주당에서도 거센 사퇴 요구에 직면하며 벼랑 끝으로 내몰렸다.

뉴욕주 검찰은 이날 쿠오모 주지사의 성추행 혐의에 대한 특별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검찰은 쿠오모 주지사가 전·현직 여성 공무원 11명에 대해 성폭력을 저질렀다고 결론 내렸다.

레티시아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쿠오모 주지사가 전·현직 여성 공무원을 성추행하고, 여성에게 적대적인 근무 환경을 조성하는 등 주(州)와 연방 법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제임스 총장이 지난 3월 임명한 준 김 변호사와 앤 클락 변호사는 피해 주장 여성들과 쿠오모 주지사, 주 정부 관계자 등 179명을 조사하고 이메일과 문자 메시지 등 증거를 수집해 165쪽 분량 보고서를 작성했다.

이날 공개된 보고서에는 쿠오모 주지사의 부적절한 행동과 발언 등이 자세히 담겼다.

워싱턴포스트(WP)는 쿠오모 주지사가 보좌관을 껴안은 뒤 블라우스 안으로 손을 넣어 가슴을 움켜쥐었다는 주장을 입증할 수 있는 '처참한' 정황이 제시됐다고 전했다.

이 보좌관은 주지사가 포옹과 볼키스를 하고, 최소 한 번 입술에도 키스를 하는 등 신체 접촉을 늘려가다가 관저에서 셀카를 찍으면서 엉덩이를 움켜쥐었다고 진술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직원 10명이 있는 곳"에서 그랬다면 미친 짓이라며 부인했으나, 보좌관은 주지사 관저의 개인 사무실 중에서 작은 곳에서 일어났고, 주변에 다른 사람이 있었을 것이라고 믿을 만한 증거나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고 보고서는 적었다.

쿠오모가 규정을 바꿔가며 한 여성 경찰관을 자신의 경호팀에 파견 근무하도록 한 뒤 지속적으로 성추행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미국 뉴욕주의 레티샤 제임스 검찰총장(중앙)이 3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의 성추행 의혹 조사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그는 이날 쿠오모 지사가 전·현직 보좌관을 성추행하고, 추행 사실을 공개한 직원에 대해 보복 조처를 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공개했다. 오른쪽은 연방검사 출신으로 이번 조사 책임자인 한국계 준 김(한국명 김준현) 변호사. 왼쪽은 함께 조사를 진행한 앤 L.클락 변호사. 연합뉴스
미국 뉴욕주의 레티샤 제임스 검찰총장(중앙)이 3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의 성추행 의혹 조사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그는 이날 쿠오모 지사가 전·현직 보좌관을 성추행하고, 추행 사실을 공개한 직원에 대해 보복 조처를 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공개했다. 오른쪽은 연방검사 출신으로 이번 조사 책임자인 한국계 준 김(한국명 김준현) 변호사. 왼쪽은 함께 조사를 진행한 앤 L.클락 변호사. 연합뉴스

성추행 의혹이 사실이라는 검찰 수사 결과가 발표되자 조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해 민주당 지도부가 일제히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CNN방송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문답에서 쿠오모 주지사의 거취를 묻는 말에 "나는 그가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의 의회 1인자인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도 성명을 내고 "진실을 말하기 위해 나선 여성들을 성원한다"며 "나는 주지사의 뉴욕 사랑과 주지사직에 대한 존중을 인정하지만 그가 사퇴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뉴욕주에 지역구를 둔 민주당 연방 의원들도 가세했다.

뉴욕주를 대표하는 두 상원 의원인 민주당 소속 척 슈머 원내대표와 커스틴 질리브랜드 의원은 쿠오모의 사퇴를 요구했다.

하킴 제프리스, 그레고리 믹스, 톰 스워지 하원 의원도 공동 성명을 내고 "이제는 때가 됐다"고 결단을 촉구했다. 이들 3명은 지난 3월 뉴욕주의 민주당 연방 하원의원들이 사퇴 촉구 성명을 낼 때 이름을 올리지 않았었다.

뉴욕주의 주 의원들도 같은 목소리를 내며 쿠오모 주지사 탄핵까지 거론했다.

민주당 소속인 칼 히스티 뉴욕주 하원의장은 이날 "자격이 없는 사람이 주지사 자리에 앉아있다"며 가능한 한 빨리 탄핵 조사를 마치기 위해 움직이겠다고 밝혔다.

뉴욕주의 주 상원의원 63명 중 최소 55명도 쿠오모 사퇴에 동조했다고 CNN은 전했다. 이는 뉴욕주 의회가 쿠오모 탄핵을 추진할 경우 상원의 가결에 필요한 의결 정족수 3분의 2를 넘는 수준이다.

캐시 호철 뉴욕주 부지사 역시 검찰이 수사 결과를 발표한 뒤 "역겹고 불법적인 행동"이라며 쿠오모 주지사에게서 등을 돌렸다.

그러나 쿠오모 주지사는 검찰의 발표에 대해 "사실과 아주 다르다"며 부적절한 행위를 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사람들을 포옹하고 뺨에 입맞춤하는 것은 친근감을 표시하기 위한 행동일 뿐이라면서 상대방의 인종이나 성별, 나이에 상관없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35
  • 경북 42
  • 전국 1,07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