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 109kg급 진윤성 아쉬운 메달 획득 실패 "6위로 마무리"

3일 일본 도쿄국제포럼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역도 남자 109kg급에 출전한 진윤성이 용상 1차 시기에서 220kg을 들어올리고 있다. 결과는 성공. 연합뉴스
3일 일본 도쿄국제포럼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역도 남자 109kg급에 출전한 진윤성이 용상 1차 시기에서 220kg을 들어올리고 있다. 결과는 성공. 연합뉴스

진윤성(26, 고양시청)이 도쿄올림픽 남자 역도 109㎏ 이하급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대한민국 역도는 2012년 런던 올림픽 94kg급에서 은메달을 딴 김민재에 이어 진윤성이 9년만의 메달을 노렸다.

3일 밤 일본 도쿄국제포럼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역도 109㎏ 이하급에 출전한 진윤성은 이날 인상 180㎏, 용상 220㎏을 들어 합계 400㎏을 기록, 6위를 차지했다.

진윤성은 이날 인상 1차 시기에서는 180kg를 든 후 2차 시기 185kg은 실패했다. 3차 시기 역시 자세 불안정으로 실격 처리를 받았다. 인상 결과는 6위.

이어 진윤성은 용상 1차 시기에서는 자신의 개인 최고 기록이기도 한 220kg은 성공했으나, 2차 시기 225kg은 실패했다.

마지막으로 용상 3차 시기에서 230kg에 도전했으나, 이 역시 들지 못하고 이번 올림픽 출전을 마무리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126
  • 경북 75
  • 전국 2,28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