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2.8%↑ 경북 3%↑…"여름 물가 안 오른 게 없네"

수박 36%↑, 사과 72%↑, 쌀 9.4%↑…9년여 만에 물가 상승률 최고 기록
지난해 사과 16개 샀다면 올해는 10개만 살 수 있어…마늘·달걀·쌀 오름폭 커

과일, 채소값 등이 치솟고 있다. 3일 오후 한 대형마트에서 10만원으로 장보기를 한 후 전년 동기와 비교해 봤다. 가격이 전년보다 각각 수박은 36%, 계란은 24% 등 뛰어서 작년과 같은 금액으로 샀을 때 전년의 70~80% 양만 살 수 있었다. 지난해 가격 기준으로는 사과 16개와 30구 달걀 한판, 수박 1통과 4분의 1통, 시금치 200g, 적상추 200g, 마늘 30쪽, 쌀 10㎏, 삼겹살 300g 등을 골고루 살 수 있었다. 올해 가격 기준으로는 사과 10개와 수박 1통, 시금치 120g, 적상추 160g, 마늘 24쪽 등으로 품목별 구매량이 줄었다. 예산에 맞추고자 달걀(18구)과 쌀(4㎏), 삼겹살(200g)도 구매량을 조절했다. TV매일신문
과일, 채소값 등이 치솟고 있다. 3일 오후 한 대형마트에서 10만원으로 장보기를 한 후 전년 동기와 비교해 봤다. 가격이 전년보다 각각 수박은 36%, 계란은 24% 등 뛰어서 작년과 같은 금액으로 샀을 때 전년의 70~80% 양만 살 수 있었다. 지난해 가격 기준으로는 사과 16개와 30구 달걀 한판, 수박 1통과 4분의 1통, 시금치 200g, 적상추 200g, 마늘 30쪽, 쌀 10㎏, 삼겹살 300g 등을 골고루 살 수 있었다. 올해 가격 기준으로는 사과 10개와 수박 1통, 시금치 120g, 적상추 160g, 마늘 24쪽 등으로 품목별 구매량이 줄었다. 예산에 맞추고자 달걀(18구)과 쌀(4㎏), 삼겹살(200g)도 구매량을 조절했다. TV매일신문

3일 오후 대구 한 대형마트에서 만난 직장인 한모(30) 씨는 "확 오른 농축산 물가에 깜짝 놀랐다"고 했다.

수박 1통 가격만 지난해 비슷한 시기 1만9천800원에서 이날 2만7천원으로 36%나 뛰었다. 사과도 8개 한팩 가격이 4천300원에서 7천400원으로 72% 올랐다.

한 씨는 "여름이라 가족과 함께 과일과 고기를 먹으려고 보니 평소보다 너무 비싸 당황했다"고 말했다.

농·축·수산물을 중심으로 장바구니 물가 오름세가 심상찮다.

이날 동북지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대구경북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대구가 2.8%, 경북이 3% 올라 각각 9년 1개월, 9년 6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농·축·수산물이 대구 11.3%, 경북 10.9% 올라 전반적인 물가 상승을 주도했다.

이날 취재진은 1년 전·후 식탁 물가를 현장에서 비교하고자 대구 한 대형마트에서 10만원으로 장을 봤다. 품목은 수박과 사과, 달걀, 적상추, 시금치, 마늘, 쌀, 삼겹살 등 8개 농축산물로, 이날 기준 가격과 전년 동기 기준 가격을 각각 적용했다.

그 결과, 10만원으로 살 수 있는 식재료 수량이 크게 줄었다. 지난해 가격 기준으로는 사과 16개와 30개들이 달걀 1판, 수박 1통과 4분의 1통, 시금치 200g, 적상추 200g, 마늘 30쪽, 쌀 10㎏, 삼겹살 300g 등을 살 수 있었다.

그러나 올해 가격 기준으로는 사과 10개와 수박 1통, 시금치 120g, 적상추 160g, 마늘 24쪽 등으로 품목별 구매량이 줄었다. 달걀(18개)과 쌀(4㎏), 삼겹살(200g)도 마찬가지였다.

이날 기준 전년 대비 가격 상승률은 사과(72.1%), 시금치(60.5%), 수박(36.4%) 등의 순이었다. 이어 달걀(24.1%), 적상추(20.2%), 마늘(17.0%), 쌀(9.4%), 삼겹살(7.4%) 가격도 줄줄이 올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46
  • 경북 27
  • 전국 1,7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