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빵실에 손톱만한 바퀴벌레가…'위생 최악' 中밀크티 체인 발각

나이쉐더차 로고. 연합뉴스
나이쉐더차 로고. 연합뉴스

중국 유명 밀크티 체인점에서 바퀴벌레가 출몰하고 상한 과일을 사용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중국 관영 매체 신화통신은 나이쉐더차(奈雪的茶·나유키) 매장을 잠입 취재해 이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부 매장은 제빵실에서 바퀴벌레가 나오는 등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제품을 제조하고 있었다. 썩은 과일을 사용하고 제품 생산 시간을 속이는 등의 위생상의 문제도 여러 차례 발견됐다.

베이징 도심의 한 나이쉐더차 매장에 취업한 기자는 출근 첫날부터 손톱만한 바퀴벌레 한마리가 빵 진열장 바닥에서 제빵실로 기어가는 것을 발견했다. 하지만 이곳 직원들은 "괜찮으니 신경쓸 것 없다"며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또 다른 나이쉐더차 매장에서는 까맣게 변색한 망고가 있었지만 직원들은 색이 변한 부분을 잘라내고 나머지 부분을 계속 사용했다. 제조한지 4시간 안에 팔도록 된 빵의 시간 표시 딱지를 바꿔서 판매하기도 했다.

업체 측은 신화통신 보도 후 "품질은 우리의 생명"이라면서 "논란이 된 매장 2곳을 닫고 시장감독관리국의 조사를 요청하는 등 신속히 문제를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103
  • 경북 116
  • 전국 3,90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