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경기 내내 욕설한 중국 선수…대한배드민턴협회 "공식 항의"

지난달 31일 도쿄 무사시노 포레스트 스포츠 플라자에서열린 2020도쿄올림픽 여자 복식 배드민턴 준결승전에서 중국의 천칭천(왼쪽)선수와 자이판(오른쪽) 선수가 경기를 펼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달 31일 도쿄 무사시노 포레스트 스포츠 플라자에서열린 2020도쿄올림픽 여자 복식 배드민턴 준결승전에서 중국의 천칭천(왼쪽)선수와 자이판(오른쪽) 선수가 경기를 펼치고 있다. AFP=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에서 중국 배드민턴 선수가 한국 선수들과 경기 중 수차례 욕설을 한 것에 대해 대한배드민턴협회가 대응에 나섰다.

대한배드민턴협회는 3일 세계배드민턴연맹(BWF)에 공식 항의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논란은 지난달 27일 중국 국가대표팀 여자복식조 천칭천-자이판(이상 24)이 한국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맞붙었을 때 발생했다.

천칭천이 '워차오'라고 반복적으로 외쳤다는 주장이 나왔는데, 이는 영어로 치면 'Fxxx'에 해당하는 욕설이라 중국어권 배드민턴 팬들의 비판을 받았다.

도쿄올림픽이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있어 천칭천의 목소리는 중계를 보는 시청자들에게도 또렷이 들렸다.

미국 뉴스위크도 "천칭천이 1게임에서 김소영-공희용에게 지자 욕설을 했고 2게임 도중에도 팽팽한 접전 상황은 물론 득점을 했을 때도 해당 단어를 외쳤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논란에 천칭천은 "나의 나쁜 발음이 모두의 오해를 받으리라고는 생각지 못했다"며 '발음 문제'였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자신이 뱉은 기합이 어떤 말이었는지 구체적인 설명을 하진 않았다.

이에 일부 중국 네티즌들은 천칭천이 외친 말은 'watch out'(조심하라)이라며 오히려 그를 두둔했다.

천칭천-자이판은 나흘 후 4강전에서 김소영-공희용과 다시 만나 2-0으로 승리했다. 이 경기에서도 천칭천은 같은 비속어를 사용했다고 팬들은 지적했다.

이에 협회는 천칭천의 비신사적 행동이 지나쳤다며 공식 항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경기 중 욕설 행위에 대한 규정을 따로 두지 않았지만, BWF는 경기 중 심판이나 관중에게 또렷이 들릴 정도로 크게 모독적인 말을 하면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46
  • 경북 27
  • 전국 1,7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