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아이스백에 가져가라"?…동네병원 백신 수령, 무더위 속 안전성 우려↑

의료계 "10바이알 이하 위탁의료기관이 배송…4~8도 유지 되겠나"

의료계에서 코로나19 백신 배송 일부를 동네 병원에 떠넘기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백신은 온도 유지가 중요한 만큼 온도 이탈로 인한 폐기 부담은 물론 안전성 위협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동네 병원들은 배송 부담을 호소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동네병원에 코로나 백신 배송까지 떠넘기다니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소아청소년과 의사라고 소개한 작성자는 "현재 동네병원의원 코로나 접종이 시작됐다. 코로나 백신 접종은 동네 병원들도 거의 다 참여해서 안 하는 병원을 손에 꼽을 정도"라며 "특히 코로나 접종은 지침도 까다로워 여러모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작성자는 "그런 와중에 첫 번째 백신 배송이 콜드체인 업체와 군인 대동하게 배송됐다. 온도가 올라가면 폐기해야 하기 때문에 즉시 백신 냉장고에 넣어서 온도 유지에 최선을 다했다. 그런데 이번주 백신은 보건소로 직접 가지러 오라고 하더라"며 "동네병원이 콜드체인 업체도 아니고 아이스박스로 이 더위에 4도에서 8도로 잘 유지가 되겠나. 더구나 같은 건물에 다른 병원들은 10바이알이 넘어서 배송해주지만 그 미만이면 아이스백 들고 가지러 오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같은 건물에 있으면 같이 배송을 해주면 될 텐데 10바이알은 군인이 지켜야하고 9바이알은 관리도 안 되고 분실해도 되는 거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아침 진료도 못 하고 한 시간 넘는 보건소를 가는 내내 온도 유지가 잘 안될까 봐 조마조마하다"며 "보건소에서 해야 할 중요한 업무를 개인에게 위임하고 하물며 제대로 된 운송 동선도 안 짜서 매주 동네병원에 시켜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의료계에서도 동네병원에 배송을 떠넘기는 정부를 규탄하고 있다.

전국의사총연합은 지난달 30일 성명을 통해 "한 낮에 35도를 오르내리는 무더운 날씨에 각 의료기관에서 준비해 간 아이스박스 속에서 백신이 안전 할 것인지도 의심스럽다"며 "그 수송의 책임을 위탁의료기관에 떠넘기는 행위는 비난 받아 마땅하다. 더구나 코로나 백신 사업 계약시 백신 수송에 관한 어떤 사안도 정부와 계약한 적이 없으므로 계약 위반이기도 하다"고 비판했다.

대한의사협회도 같은날 "소량의 백신이라 하더라도 정부의 배송방식은 백신 폐기량을 최소화해야 하는 현재의 상황과도 맞지 않을뿐더러, 국민의 건강을 위해 국가가 담당해야 할 백신 배송의 책임과 안전관리 업무를 개별 의료기관들에 전가하는 것이나 다름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백신은 일정 수준의 저온 냉장상태가 지속적으로 유지하는 '콜드체인' 유지가 필수적"이라며 "반드시 일정 온도 유지를 위해 온도계·냉매제 등의 장비를 갖추고 엄격한 관리하에 운송해야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126
  • 경북 75
  • 전국 2,28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