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강 9발 연속 10점' 김우진, 8강서 아쉽게 탈락…양궁 경기 마감

양궁 국가대표 김우진이 31일 일본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개인전 8강 당즈준(대만)과의 경기에서 활시위를 놓고 있다. 연합뉴스
양궁 국가대표 김우진이 31일 일본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개인전 8강 당즈준(대만)과의 경기에서 활시위를 놓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자 양궁 김우진(29·청주시청)이 개인전 8강에서 고배를 마셨다. 한국 양궁의 올림픽 전 종목 석권도 아쉽게 무산됐다.

김우진은 31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8강전에서 당즈준(대만)에게 4-6(28-28 27-29 28-27 28-28 27-28)으로 져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경기는 4세트까지 세트점수 4-4로 팽팽했지만, 마지막 5세트를 1점 차로 아쉽게 내줬다.

앞서 혼성 단체전과 남녀 단체전, 여자 개인전에서 4개의 금메달을 휩쓴 한국은 남자 개인전 금메달까지 수확하면 2016 리우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전 종목 석권의 위업을 달성할 수 있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71
  • 경북 24
  • 전국 2,08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