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정치검사 윤석열, 정치군인 전두환 뿌리 국민의힘 접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예비후보가 2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2천억 규모의 청년평화기금을 설치해 남북한 청년들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기술 상용화 사업, 4차 산업혁명 등 미래 성장 산업, 기후 위기 대응 활동 등에 지원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예비후보가 2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2천억 규모의 청년평화기금을 설치해 남북한 청년들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기술 상용화 사업, 4차 산업혁명 등 미래 성장 산업, 기후 위기 대응 활동 등에 지원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권 대선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 "정치 검사 윤석열이 정치 군인 전두환의 뿌리인 국민의힘을 접수했다"며 강하게 비난했다.

추 전 장관은 30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민의힘은 정치 검사를 받아들인 후과를 두고두고 감당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윤석열은 검찰총장 재직 시 정치적 중립 의무를 저버리고, 선택적 수사와 기소로 막강한 검찰 권력을 남용하며 국정을 어지럽히고 헌정 질서를 훼손한 자"라며 "입당은 스스로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이라는 징계 사유의 정당성을 확인해준 것이자 더 이상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정치 검사의 마각을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총장의 대선 직행과 야당 직행은 민주주의에 대한 직격이며, 국민에 대한 모독이자, 역사에 대한 범죄"라며 "정치 검찰을 받아들인 국민의힘 역시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역사의 공범을 자처한 행위"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정치 군인 전두환에 대한 환상을 아직도 거두지 못하고 정치 검사를 받아들인 후과를 두고두고 감당해야 할 것"이라며 "민주주의는 결국 시민이 지켜낼 것이다. 시민과 함께 민주주의를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46
  • 경북 27
  • 전국 1,7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