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언론중재법' 강행에…국힘 대선주자도 "언론장악법" 반발

최재형 "해외서도 유사 입법 無"…원희룡 "김어준부터 처리해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30일 더불어민주당이 허위·조작 보도에 최대 5배의 징벌적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언론중재법을 밀어붙이는 데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전날 최고위원회에서 철회를 강력 촉구한 데 이어 이번에는 대권주자들이 일제히 나섰다. 이날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반칙과 특권을 뿌리 뽑고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겠다는 것이 노무현 정신 아닌가"라고 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더욱 격앙되는 모습이다. 그는 "언론중재법이 법안 소위를 통과하자 노무현 정신과 어긋난다는 해괴한 논리를 펴셨다"며 이준석 대표를 겨냥했다.

최재형 "정상적 취재 활동 위축" 원희룡 "김어준부터 처리해야"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언론의 정상적인 취재 활동마저 위축시키려는 언론장악법"이라고 규정한 뒤 "언론중재법 개정안은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시도"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해외 주요 국가 중에서도 유사한 입법 사례를 찾아볼 수 없다"며 "정부 여당의 언론장악 기도를 막기 위해 싸우겠다"고 썼다.

최 전 원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도 싸잡아 비판했다. 그는 ""이 지사는 '너무나 당연한 조치'라 하고, 이 전 대표는 기자 출신이면서도 '현직 기자였다면 환영했을 것'이라고 하며 언론장악 의도를 합리화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지사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원희룡의 국가찬스 1호 공약: 주택 국가찬스' 발표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지사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원희룡의 국가찬스 1호 공약: 주택 국가찬스' 발표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도 페이스북에 "팩트를 쫓는 멀쩡한 기자들을 겁박하고 싶으면 김어준 부터 처리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적었다.

원 지사는 지난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민주당이 오세훈 국민의힘 시장을 향해 '생태탕', '페라가모' 의혹을 제기한 사실을 언급하며 "이 법이 필요한가. 그럼 생태탕과 페라가모부터 처벌하자"고 했다. '생태탕' 등은 방송인 김어준 씨가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오 후보에 관해 다뤘던 내용으로 '가짜뉴스' 논란을 불렀다.

원 지사는 "멋진 경기가 되려면 훌리건 같은 관객이 없어야 한다"며 "음습하게 뒷전에서 음모론 등으로 승부에 개입하려는 '꾼'들을 적발하고 처벌해야 한다"라고 거듭 비판 수위를 높였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7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법안심사소위를 열고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야당 동의 없이 강행 처리했다. 민주당은 다음 달 중 국회 본회의 처리를 벼르고 있어 언론단체와 학계 등의 비판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