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쌀농가의 효자 광역살포기, 병충해 공동 방제

쌀농가의 효자로 불리는 광역살포기가 경북 의성군 구천면 들녘에서 병충해 공동 방제에 나서고 있다. 의성군 제공
쌀농가의 효자로 불리는 광역살포기가 경북 의성군 구천면 들녘에서 병충해 공동 방제에 나서고 있다. 의성군 제공

경북 의성군 구천면 들녘별 경영공동체는 지난 24일부터 벼 논 250ha에 대한 병충해 공동 방제 작업에 나서고 있다.

의성군 구천면 들녘별 공동경영체는 지난 2010년 조직된 이래 매년 광역살포기로 벼 병해충 공동 방제를 실시하고 있으며, 쌀 생산량 증대와 품질 향상에도 적잖게 기여하고 있다.

공동 방제는 일손이 부족한 농촌의 노동력 부족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되고 있으며, 공동체 의식이 점점 사라져가는 현재의 농촌 사회에 새로운 대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의성군 구천면의 농민들은 "농기계가 없고 나이가 많은 쌀농가들에게는 병충해 공동 방제가 효자나 다름없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53
  • 경북 21
  • 전국 1,71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