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입당, 기다리지 않게 결론 내겠다…캠프 인사 징계는 부적절"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오전 부산을 방문해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 북항재개발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오전 부산을 방문해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 북항재개발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국민의힘 입당 여부와 관련해 "입당할 건지 말건지 아직 결정하진 못했다"며 캠프에 합류한 국민의힘 인사들에 대한 징계 검토 소식에 대해 "공당이기 때문에 그런 말이 나올 법도 하지만 바람직하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날 부산을 찾은 윤 전 총장은 "앞으로 본격적인 정치행로를 잡고 가기 위해 현실정치 활동을 하시는 분들의 조언을 받으려 캠프를 꾸린 것"이라며 당 차원의 징계 추진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냈다.

앞서 26일 국민의힘은 소속 전직 의원들과 현직 당협위원장 등이 대거 윤 전 총장 캠프에 합류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당헌·당규에 위배되는지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 인사들의 캠프 합류에 개입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다양한 분들을 폭넓게 모시다 보니 그런 말이 나오는 것 같다. 누가 김종인 위원장과 가까운지 잘 모른다"며 "김 위원장이 휴가를 다녀오시면 한번 뵐 생각"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외연 확장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는 질문에는 "입당할 건지 말건지 아직 결정하진 못했다"면서도"제가 입당한다고 해서 외연확장 노력을 안 하는건 아니다. 상식적인 생각 가진 국민들 모아 나라를 정상화 시키는 방향으로 함께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입당 시기에 대해선 "예측 가능성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 오래 기다리시지 않게 결론내서 알려드릴 것"이라고 답했다.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으로 수감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특검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현실적, 법률적으로 얼마든지 가능한 일 아니겠냐"며 "국민들은 김경수 씨가 주범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 내용을 가장 잘 아는 분이 허익범 특검 아니겠나. 그 분이 더 수사할 수 있도록 법적 요건을 만들어서 의혹을 풀게 만드는 것이 민주주의의 근본"이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조국 딸의 인턴확인서 허위의혹과 관련해 당시 윤석열 수사팀이 선택적 과잉수사를 하며 조씨 딸 동창 장모씨 가족을 인질로 삼았다는 여권의 주장에 대해선 "재판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퇴임하고 나서 잊어버렸다. 이제 국가 전체에 대한 문제를 고민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45
  • 경북 18
  • 전국 1,05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