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성폭행한 직장상사 엄벌해달라"…靑 국민청원에 '공분'

사회복지사인 아내가 복지센터 대표에게 수차례 성폭행을 당한 뒤 극단적인 선택까지 시도했다는 충격적인 내용의 청원이 올라와 공분을 사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22일 '아내가 직장상사에게 강간을 당했다'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자신을 사회복지사의 남편이라 소개한 작성자 A씨는 "아내가 지난 4월부터 노인복지센터 대표 B씨에게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며 "B씨는 센터 대표이자 센터장의 조카로 위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 사건으로 아내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해 저와 초등학생인 세 아이들은 큰 충격을 받았다"며 "저는 직장도 포기한 채 아내 곁을 지키고 있고, 아이들은 엄마를 잃을까 봐 불안에 떨며 울어댄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망나니의 썩어빠진 욕정 때문에 저희 가족 모두가 끝없는 어둠으로 떨어졌다"고 분노했다.

A씨는 경찰 수사에 대해서도 불만을 터뜨렸다.

그는 "경찰에 국선변호사 신청을 요청했는데 2주가 지나도록 연락을 받지 못했다"며 "결국 국선변호사 없이 경찰 조사를 2차례 받았다"고 말했다.

또 "조사가 끝난 뒤에야 경찰로부터 국선변호사가 선임됐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조사 받기 수일 전에 선임됐다는 내용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성범죄는 초동수사가 중요한데, 고소한 지 보름이 넘도록 피의자에 대한 조사 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A씨는 성폭력 예방과 피해자 보호 의무가 있는 여성가족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해당 복지센터와 B씨를 엄벌해달라고 촉구했다. 보건복지부장관에게는 해당 시설 영구 폐쇄를 요청했다.

27일 오전 7시 현재 해당 청원은 6천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

한편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여성이 먼저 연락해온 적도 있다, 나도 증거가 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하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0일 0시 기준 )

  • 대구 35
  • 경북 37
  • 전국 1,6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