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환 어렵다" 김홍빈 대장 수색 중단…구조대 철수

김홍빈 대장. 연합뉴스
김홍빈 대장. 연합뉴스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하고 하산 중 실종된 김홍빈(57) 대장에 대한 수색 작업이 중단됐다.

광주시 사고수습대책위원회는 26일 광주시청에서 브리핑하고 김 대장 가족(배우자)의 의사를 존중해 수색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날 구조대 헬기 1대가 실종 추정 지점(7천400m) 상공에서 수색 작업을 이어갔으나 김 대장을 찾지 못했다.

가족들은 사고 지점의 지형과 그동안의 수색 결과를 고려해 현실적으로 생환이 어렵다고 판단해 수색 중단을 요청했다고 대책위는 설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