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한반도는 전장이었고, '동맹'은 식민 지배로 돌변했다

청일전쟁 / 러일전쟁 / 이성환 지음 / 살림 펴냄

청일전쟁 때 서울 광화문 앞에서 청일 양군의 전투광경을 그린 그림. 출처: 한국민족문화대백과
청일전쟁 때 서울 광화문 앞에서 청일 양군의 전투광경을 그린 그림. 출처: 한국민족문화대백과

우리나라 주변 강대국들이 벌인 전쟁의 의미를 살펴보는 책, '청일전쟁'과 '러일전쟁'이 동시에 나왔다. 청국, 일본, 러시아 등 타자의 영역으로 인식되던 전쟁을 우리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책이다.

청일전쟁과 러일전쟁, 두 전쟁이 벌어졌을 때 한국은 당사국이 아니었다. 그러나 한반도는 두 전쟁의 직접적인 전장이었다. 그 결과 한국의 국운도 바뀌었다. 그런데도 한국에서는 이 전쟁들에 대한 인식이 깊지 않다. 두 전쟁을 우리의 관점에서 이해하려는 연구도 충분하지 않다. 청국과 일본, 러시아와 일본의 전쟁 즉, '타자들의 전쟁'이라는 이미지가 강했기 때문이다. 청일전쟁과 러일전쟁을 '타자들의 전쟁'이라는 시선에서 보는 게 옳은 것일까?

청일전쟁은 동아시아 국제 질서에 본질적인 변화를 초래했다. 전통적으로 맹주 역할을 했던 중국에 승리한 일본은 강자로 부상했고, 일본 중심의 제국주의 지배 질서를 보편화해갔다. 그러나 서구 열강이 압박을 가하는 이른바 삼국간섭이 일어나고, 일본 주도의 내정 개혁은 중단되는 등 일본 중심의 신질서는 그 한계가 뚜렷했다.

러일전쟁 당시 일본군 훈련 모습.
러일전쟁 당시 일본군 훈련 모습.

청일전쟁에 비해 러일전쟁의 양상은 더 복잡하다. 러시아는 일본과의 전쟁을 문명과 야만, 기독교와 비기독교의 대립, 황화론 등으로 규정했고, 일본은 이에 대항해 전제 국가와 입헌 국가 간의 대립, 문명·정의·인도의 전쟁 등을 강조했다. 황인종 국가 일본이 러시아와의 전쟁에서 승리한 일은 세계적으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결국 국가 간의 관계(외교)는 인종주의 같은 관념적인 편견을 넘어 구체적인 이해관계에 따른 것이라는 말이 된다. 그렇다면 한국의 국가 관계(외교)는 구체적으로 무엇을 좇았던 것일까. 한국은 청일전쟁 이후 중국과 일본을 억제하기 위해 러시아에 관심을 가졌다. 러시아를 향한 기대가 꺾이자 동질성을 가진 일본, 청일전쟁 후 군대를 철수하고 독립을 유지하게 한 일본에 조금 더 우호적인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러일전쟁이 끝난 후 일본의 '보호국'이 돼 오랜 시간 나라를 잃은 설움을 겪어야 했다.

청일전쟁과 러일전쟁, 모든 면에서 매우 닮은 두 전쟁을 겪으며 한국은 무엇을 배우지 못했고, 무엇을 배웠고, 무엇을 배워야 하는가. 중국과 일본 등 아시아 국가와의 관계는 물론 미국, 러시아, 영국 등 세계 각국과의 관계를 돌아보기 위해서도 역사의 이해가 필요하다. 200쪽, 6천800원 / 204쪽, 6천800원

청일전쟁 표지
청일전쟁 표지

러일전쟁 표지
러일전쟁 표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