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사랑] 네 자녀와 팍팍한 원룸살이…맏딸은 가출 뒤 연락 두절

첫번째 남편과는 사별, 두번째 만난 남편은 가정폭력 심해
네 아이와 임대주택 거주했지만 시끄럽다고 원룸으로 내쫓겨

넷째 아이를 태권도 학원에 보낸 뒤 엄마 박예주(가명·45) 씨와 세 아이들이 원룸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 배주현 기자
넷째 아이를 태권도 학원에 보낸 뒤 엄마 박예주(가명·45) 씨와 세 아이들이 원룸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 배주현 기자

박예주(가명·45) 씨는 매일 휴대전화를 들어 첫째 딸의 메신저 프로필 사진을 확인해본다. 연락을 할 수 없는 아이가 잘 지내는지 알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딸은 엄마와 갈등이 잦았다.

아이의 방황은 충분히 이해할만했다. 아빠는 태어난 지 100일 만에 사고로 하늘로 떠났고 새 아빠는 폭력이 심했다. 마음 추스를 새도 없이 받아들여야 했던 엄마와 새 아빠와의 사이에서 생겨난 동생들을 감당하기도 벅찼을 거다. 그렇게 엄마를 경찰에 신고하고 가출을 밥 먹듯이 하며 큰딸은 "한 번만 더 나를 찾아오면 경찰에 신고해버리겠다"는 말만 남긴 채 연락이 없다.

◆첫번째 남편은 죽고, 새로 만난 남편은 폭력

첫째 효진(가명·22)이 태어난 뒤 100일도 안 돼 사고로 세상을 떠난 남편으로 좀처럼 마음을 잡기가 힘들던 박 씨는 4년 뒤 친구의 소개로 새로운 남자를 만났다. 이번엔 가정폭력이었다. 새 남편과의 사이에서 둘째 딸 가영(가명·18)과 셋째 아들 재영(가명·16)이 태어났지만 폭력은 박 씨는 물론 아이들에게도 향했다. 가정폭력 쉼터를 전전하던 넷은 10년 전 경북의 한 도시로 도망쳐 내려왔다.

아이들 외에는 마음 붙일 곳이 없었던 박 씨. 정착한 낡은 집의 잦은 고장으로 박 씨네를 자주 찾았던 한 수리 기사와 어느덧 마음을 나누게 됐다. 그렇게 넷째 재율(가명·9)과 하율(가명·7)이 태어났다. 다섯 아이와 함께 새로운 삶을 시작하고자 박 씨는 작은 식당을 운영해가며 아이들을 키워갔다. 하지만 난생처음 해보는 장사로 적자가 계속됐고 식당은 얼마 못 가 문을 닫았고 생활고에 시달렸다.

박 씨에게 생활고보다 더 어려운 건 첫째를 돌보는 일이었다. 넉넉하지 못한 형편에 동생을 돌봐야 하는 부담으로 딸은 툭하면 가출을 해버렸다. 도망갈 곳이라곤 외할아버지 집이 전부였지만 그 역시 술만 마시면 손녀에게 폭행을 가했다. 치료되지 못한 마음은 친구들에게 향하는 폭력으로 표출됐고 박 씨는 매번 학교에 불려 다니기 바빴다. 결국 딸은 집에서 생활하기 싫다며 엄마를 경찰에 신고해 학대 피해 아동 쉼터에서 생활하며 멀어져갔다.

◆원룸에서 네 식구 생활

박 씨와 네 명의 아이가 사는 곳은 원룸. 박 씨는 1~2년마다 이사를 해야 하는 신세에 아이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크다. 올 3월 겨우 임대 주택에 들어갔지만 아이들이 시끄럽다는 이유로 집주인에게 보증금을 받지 못하고 쫓겨나 앉은 곳이 원룸이다.

넷째와 다섯째 아빠와는 혼인 신고도 하지 않고 주말마다 만나며 지내고 있지만 그 역시 박 씨의 아이들을 온전히 지원해주기란 어렵다. 매번 전화로 "엄마 도와줘라"는 말을 아이들에게 건네는 게 유일한 아빠의 역할이다.

작은 집 한 공간에서의 생활은 여간 불편한 게 아니다. 아이들 성별이 다른 탓에 둘째와 셋째가 옷을 갈아입으려면 사람 한 명만 들어가도 꽉 차는 화장실 안으로 들어가야만 한다. 잠도 옹기종기 붙어 자다 보니 막내의 몸부림에 얼마 전 박 씨의 앞니마저 나갔다. 아이들의 건강 상태도 나빠졌다. 둘째는 스트레스로 갑상선 항진증이, 넷째는 피부병과 급성 알레르기 질환인 아나필락시스를 앓고 있다.

여기에 서로의 마음도 곪아간다. 첫째가 쏟아두고 간 말에 엄마 박 씨 역시 상처를 입은 건 매한가지다. 해준 게 없어 등록금이라도 마련해주고자 거액의 대출금을 빌려줬지만 남자친구와 동거를 하는 딸 모습에 박 씨는 그만 실망을 해버렸다. 지칠 대로 지쳐버린 박 씨는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

대출금을 감당하지 못해 기초생활수급자로 앉은 지 오래고 월 190만원으로 생활하는 중이지만 네 명의 아이를 키우기는 매월 빠듯하다. 그럴수록 박 씨는 나날이 우울증과 대인기피증이 심해진다. 지인들이 밖으로 나오라지만 그럴 용기가 없는 그는 방 안에 갇힌 채하루를 보내고 있다.

*매일신문 이웃사랑은 매주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소중한 성금을 소개된 사연의 주인공에게 전액 그대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개별적으로 성금을 전달하고 싶은 분은 하단 기자의 이메일로 문의하시길 바랍니다.

*기부금 영수증 처리는 가정복지회(053-287-0071)로 문의하시길 바랍니다.

※ 이웃사랑 성금 보내실 곳

대구은행 069-05-024143-008 / 우체국 700039-02-532604

예금주 : (주)매일신문사(이웃사랑)

▶DGB대구은행 IM샵 바로가기

(https://www.dgb.co.kr/cms/app/imshop_guide.html)

[지난주 성금전달 내역]

◆폭력, 성매매 일삼는 남편에 두 딸마저 빼앗긴 민서인 씨에 1,957만원 전달

매일신문 이웃사랑 제작팀은 남편은 폭력과 성매매를 일삼고 학대 신고로 두 딸마저 시설에 보내진 민서인(매일신문 7월 13일 자 9면) 씨에 1천957만4천원을 전달했습니다.

이 성금에는 ▷DGB대구은행 78만7천원 ▷빛명상본부 60만원 ▷㈜삼이시스템 10만원 ▷전시형 10만원 ▷강종수 3만원 ▷권오영 3만원 ▷박임상 3만원 ▷박종문 3만원 ▷신장미 3만원 ▷김순희 1만원 ▷유명희 5천원 ▷'김나현쌤' 7만원이 더해졌습니다. 성금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학대 당하던 손주 키우는 노부부 예정숙 씨에 2,358만원 성금

추운 겨울 알몸으로 쫓겨나는 등 엄마에게 학대 당하던 손주 거둬 비닐하우스 집에서 키우고 있는 노부부 예정숙(매일신문 7월 20일 자 10면) 씨 사연에 45개 단체 251명의 독자가 2천358만원을 보내주셨습니다. 성금을 보내 주신 분은 다음과 같습니다.

▷건화문화장학재단 200만원 ▷㈜초록숲(정인채) 100만원 ▷DGB대구은행 100만원 ▷피에이치씨큰나무복지재단 100만원 ▷㈜태원전기 50만원 ▷세무법인송정 50만원 ▷신라공업 50만원 ▷㈜태린(한정민) 45만원 ▷㈜신행건설(정영화) 30만원 ▷한라하우젠트 30만원 ▷한미병원(신홍관) 30만원 ▷㈜동아티오엘 25만원 ▷㈜백년가게국제의료기 25만원 ▷(재)대백선교문화재단 20만원 ▷금강엘이디제작소(신철범) 20만원 ▷대창공업사 20만원 ▷㈜구마이엔씨(임창길) 10만원 ▷㈜우주배관종합상사(김태룡) 10만원 ▷㈜이구팔육(김창화) 10만원 ▷㈜태광아이엔씨(박태진) 10만원 ▷동양자동차운전전문학원(이보영) 10만원 ▷봉산성결교회 10만원 ▷영텔레콤(배종영) 10만원 ▷원일산업 10만원 ▷한옥집 성서점 10만원 ▷건천제일약국 5만원 ▷김영준치과 5만원 ▷명EFC(권기섭)5만원 ▷베드로안경원 5만원 ▷선진건설㈜(류시장) 5만원 ▷세무사김기욱사무소(김기욱) 5만원 ▷세무사박장덕사무소 5만원 ▷우리들한의원(박원경) 5만원 ▷이전호세무사 5만원 ▷전피부과의원(전의식) 5만원 ▷제이에스테크(김혜숙) 5만원 ▷창성공업사(남정복) 5만원 ▷채성기약국(채성기) 5만원 ▷칠곡한빛치과의원(김형섭) 5만원 ▷피플라이프(박태호) 5만원 ▷국선도평리수련원 3만원 ▷매일신문구미형곡지국(방일철) 3만원 ▷모두케어(김태휘) 2만원 ▷성주영남주유소에너지 2만원 ▷하나회 1만원

▷김상태 100만원 ▷이정추 60만원 ▷김진숙 박병훈 최민정 각 50만원 ▷이신덕 홍지원 각 30만원 ▷김은하 신금자 각 20만원 ▷김정윤 15만원 ▷강문희 곽용 김문오 김선우 김주영 김진희 민경욱 박용환 박철기 양은정 어재원 우윤숙 이병희 임일호 장정순 전상희 전시형 정세비 조득환 지민주 최영조 최창규 허경희 각 10만원 ▷홍종배 8만원 ▷김재용 7만원 ▷강봉열 구경순 김경숙 김기태 김미향 김성원 김영숙 김은희 김해윤 김효정 남수민 노광자 박민정 박정희 박종천 박주원 백미화 변대석 서정오 손승아 신정아 안대용 양상돈 오명환 오소춘 유명식 유인춘 유홍주 윤순영 이경자 이명숙 이병호 이인래 이지안 이혜인 임채숙 장정미 전준석 정원수 진국성 차완섭 최종호 최춘희 최한태 하정희 하혜련 홍영숙 각 5만원 ▷박장근 4만원 ▷최정희 3만6천원 ▷권규돈 권오영 김병삼 김점숙 김정수 김종균 김진한 박기영 박승호 서진경 신광련 여병민 여환숙 윤세중 윤재용 이경한 이광호 이서연 이석우 이수현 이옥희 이종완 이진영 이진주 이혜경 장순명 장충길 전화숙 정의관 정정수 정호인 조재순 천숙희 하경석 한명환 함자현 황보정 각 3만원 ▷이병규 2만5천원 ▷강은진 강혜란 김규현 김미행 김성묵 김영식 김지은 김태욱 류휘열 박건우 박은경 서귀영 서숙영 석보리 손진호 신종욱 안효주 예정숙 이상준 이서현 이영철 이운호 이해수 이현주 정수봉 정옥희 조정아 천정창 최미선 최순자 최지원 한정화 한지아 각 2만원 ▷김갑용 1만5천원 ▷강지숙 강진희 곽은숙 권보형 권영윤 권재현 김경진 김균섭 김기룡 김란 김미정 김보선 김삼수 김상근 김상식 김상일 김선영 김성옥 김연화 김우진 김인학 김태천 문민성 박상옥 박찬옥 박향원 박홍선 방세진 배상영 백기형 백진규 서제원 안영숙 안인호 안현준 양승주 우순화 우철규 유승헌 이성우 이원형 이윤주 이재민 이태화 장문희 정길복 정다운 정충기 조미희 조영식 지호열 최경철 최성열 홍원지 홍준우 각 1만원 ▷유명희 이진기 정의진 각 5천원 ▷김효진 3천원 ▷이장윤 하명숙 각 2천원 ▷김기만 1천원

▷'등명불' '하나님은계십니다' 각 20만원 ▷'주님사랑' '천지팔양신주경' '희망을 잃지마세요' 각 10만원 ▷'규나지아' '김민규안유미' '매주5만원' '재원수진' '조현익흥국' '힘내세요' 각 5만원 ▷'동차미' 3만4천원 ▷'무명' '예수님사랑' '예정숙 할머니' '지원정원' 각 3만원 ▷'HONG' '김명숙(예수사랑)' '명수슬기준서' '석희석주' '잘자라기를' '지우지호할머님앞' 각 2만원 ▷'동훈' '배서현배윤성' '승훈' 'ㅇㅇ' '우리이웃' '적어서 죄송해요' '조희수건강쾌유' '지현이동환이' 각 1만원 ▷'김명숙도움' 3천원 ▷'지성이' '채영이' 각 2천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115
  • 경북 71
  • 전국 2,38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