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심 속 '모임' 화 키웠다…대구 60명, 49일 만에 최다 확진[종합]

달서구 자동차 부품회사에서 집단감염
범어동 헬스장 누적 확진 97명·동성로 주점은 66명으로 늘어
경북서 신규 확진자 16명 발생

22일 오전 대구 달서구보건소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22일 오전 대구 달서구보건소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에서 하루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60명 발생했다. 지난달 4일(65명) 이후 49일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23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60명이 증가한 1만1천200명으로 집계됐다.

신규확진자 중 16명은 달서구 소재 자동차 부품회사 관련으로 분류됐다.

지난 20일 달성군에서 세 부부가 모임을 가진 뒤 6명이 모두 확진됐고, 이들의 접촉자들의 추가 검사한 결과 신규확진자가 나온 것이다.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세 부부 가운데 한 명이 직장인 자동차부품회사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뒤 이들 모임과 접촉자들까지 확산된 것으로 파악되면서 관련으로 분류된 것이다. 이에 따라 관련 누계는 24명이 됐다.

3명은 중구 의료기관 관련으로 조사됐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수성구 범어동 헬스장, 북구 산격동 유흥주점, 중구 동성로 클럽 골목에 위치한 주점 관련 확진자도 각각 8명, 3명, 6명이 더 나왔다. 누적 확진자는 각각 97명, 30명, 66명이다.

또 인천 확진자와 접촉한 뒤 확진자가 잇따르는 북구 일가족(2명), 수성구 범어동 음식점(1명), 수성구 수성동 중학교(1명) 관련으로도 확진자가 추가됐다.

10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방역당국이 역학조사 중이고 3명은 이들의 접촉자로 분류됐다.

이밖의 4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이고, 3명은 프랑스에서 입국 후 받은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같은 날 경북에서는 확진자 16명이 추가됐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구미 4명, 경주 3명, 포항·경산·칠곡 2명씩, 문경·고령·예천 1명씩이 늘어 총 5천249명이다,

구미에서는 감염경로 불명의 2명과 대구 동구 확진자와 접촉한 1명이 확진됐다. 구미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 1명도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주에서는 감염경로 불명으로 1명, 지역 확진자와 접촉으로 2명이 양성으로 나왔다.

또 포항에서 지역 확진자와 접촉한 1명이 확진됐고 아시아에서 입국한 1명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산 2명은 대구 서구 확진자와 접촉했고, 칠곡 2명은 지역 확진자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문경 1명과 고령 1명은 각각 대구 남구와 고령 확진자와 접촉했고, 예천 1명은 감염경로가 나오지 않아 역학조사 중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38
  • 경북 38
  • 전국 2,0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