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백신 예약 또 먹통, '우회 접속' 꼼수만 늘었다

방역당국 서버 점검 무용지물…2시간 멈췄다 가까스로 재개
"대기 건너뛰는 방법 공유해요"…분통 터진 예약자 편법 쓰기도

사진은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페이지를 오전 3시30분(왼쪽)과 오전 8시45분(오른쪽) 접속했을 때 모습. 연합뉴스
사진은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페이지를 오전 3시30분(왼쪽)과 오전 8시45분(오른쪽) 접속했을 때 모습. 연합뉴스

50대 연령층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코로나19 백신접종 사전예약이 연이어 발생한 시스템 먹통으로 예약자들로부터 공분을 사고 있다.

방역당국은 연령대별로 예약일을 달리하는 한편 예약이 한꺼번에 몰릴 것을 대비해 서버 점검에도 나섰지만, 19일에도 세번째 먹통 현상이 발생했다.

20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시작된 53, 54세 대상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시스템 오류로 2시간 가량 중단됐다가 오후 10시가 돼서야 예약이 재개됐다.

시스템 먹통 사태는 앞서 지난 12일 진행된 만 55~59세 대상 사전예약 당시 발생했고, 지난 14일 만 55~59세 대상으로 사전예약이 재개됐지만 시작과 동시에 홈페이지가 다시 멈춘 바 있다.

A(54·경북 예천군) 씨는 "앞서 예약자가 몰려 서버가 다운됐다는 얘기를 듣고 아내와 함께 데스크탑과 노트북, 휴대전화까지 모두 동원해 사이트 접속 대기 중이었는데, 다음 단계로 넘어가는 화면에서 접속이 끊겨 결국 예약에 실패했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이 반복되자 편법으로 사전예약을 하는 방법들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공유되고 있다.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휴대폰으로 사전예약 사이트에 접속, 비행기모드 전환 후 해제하고 '새로고침'해 예약하는 방법과 컴퓨터 자체 시간대를 대기시간이 지난 시점으로 변경하는 방법 등으로 대기시간 없이 예약을 했다는 경험담까지 등장했다.

사전예약 사이트의 소스코드를 이용해 접속 대기를 건너띄는 방법도 떠돌고 있다. 일부 대학 수강신청 사이트와 백신 사전예약 사이트를 만든 업체의 시스템이 동일해 유사한 방법으로 우회를 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앞서 14일 진행된 사전예약 당시에도 대기단계를 건너띄고 '예약하기-1단계 예약정보 입력' 페이지로 바로 접속 가능한 링크가 SNS를 통해 퍼지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반복된 먹통 현상에 대해 방역당국은 코딩 오류에 따른 문제라면서 20일 오전 이를 수정했다고 밝혔다. 정우진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시스템관리팀장은 "예약대상자 일정에 따라 예약 시 매번 개통을 하며 조금씩 (사이트를) 바꾸다 보니 시스템 코드들을 정교하게 확인하지 못했다"며 "논란이 되는 우회 접속을 차단하겠다"고 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