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사랑] 폭력에 성매매 일삼는 남편…두 딸마저 보호시설 보내

임신한 아내에게 발길질 하던 남편, 둘째 임신 땐 성매매까지
남편, 아이 키우기 싫어 학대 신고 후 보호시설로 보내버려

민서인(가명·35) 씨가 두 딸 생각에 카페 탁자 위에 엎드려 울고 있다. 배주현 기자
민서인(가명·35) 씨가 두 딸 생각에 카페 탁자 위에 엎드려 울고 있다. 배주현 기자

새벽녘 기계음만 들리는 한 자동차 부품 공장. 컨베이어벨트 앞에 선 민서인(가명·35) 씨의 눈이 스르르 감긴다. 몸을 침대로 던져버렸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스멀스멀 올라오지만 깊은 하품을 한번 내뱉은 뒤 다시 일에 집중한다.

야간 생산직을 하고 있는 서인 씨. 밤잠이 많은 탓에 팀장에게 많이 혼도 났다. 몇 달이 지나도 졸음과의 사투는 좀처럼 적응되지 않는다. 그래도 어떻게든 이를 꽉 물고 버텨내 돈을 벌어야 한다.

빼앗긴 두 딸을 찾기 위해서다.

◆폭력과 성매매 일삼던 남편

지난 6월 3일 오후 4시 30분. 서인 씨는 그날을 잊지 못한다. 어김없이 남편과 말다툼을 하고 있었다. 그때 남편이 휴대전화를 들어 시청에 전화를 걸었다.

"둘째 딸이 학대를 당하고 있어요."

시청 아동학대 담당 공무원들이 집에 들이닥쳤다. 그들은 딸을 보호시설에 보내야겠다며 서인 씨에게 서명을 하라고 했다. 서인 씨는 필사적으로 거부했다. 고작 태어난 지 6개월밖에 안 된 둘째 아이마저 빼앗길 수 없었다. 2년 전 남편은 첫째 딸도 키우지 못하겠다는 이유로 "학대를 당한다"며 신고를 넣어 시설로 보냈기 때문이었다. 한참의 사투 끝에 둘째마저도 서인 씨 손을 떠났다.

폭력을 일삼던 남편이었다. 첫째 아이를 임신하고 5개월쯤부터 남편의 발길질은 시작됐다. 서인 씨가 '답답하다'는 이유였다. 야외에서도 남편은 사람들의 눈길을 교묘하게 피하면서 밀치고 때렸다. 그렇게 첫째가 태어났지만 분윳값도 제대로 주지 않았다. 좋은 것을 먹이고 싶은 엄마였지만 아빠는 늘 영양가 없는 값싼 것만 찾았다. 아이에게 좀처럼 애정이 없었던 것은 물론 일도 제대로 나가지 않았던 탓에 서인 씨는 갓난아이를 재워두고 대신 생활비를 벌러 나서야 했다.

부부싸움도 잦았다. 지난 2019년 어느 날, 다툼 뒤 남편은 서인 씨를 집에서 쫓아냈다. 갈 곳이 없던 서인 씨는 친구 집을 찾았지만 남편은 그 사이 "아내가 가출해 아이가 방치되고 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서인 씨가 집에 돌아왔을 때 이미 첫째는 집을 떠나고 없었다.

그 후 남편은 폭력 대신 성매매로 발길을 돌렸다. 얼마 지나지 않아 둘째가 들어섰고 출산을 앞둔 17일 전 불법 성매매업소를 찾은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 이미 남편은 둘째를 임신한 3개월부터 여러 성매매업소를 찾아다녔다. 통화내역을 뒤져 보니 친구들에게 성매매를 했다는 사실을 자랑스럽게 말하고 다닌 것은 물론, 여성들에게 비싼 선물 공세를 펼치고 다녔다. 얼마 전에는 남편이 몸캠피싱을 당했다며 경찰에서 연락이 오기도 했다.

◆보호시설에 있는 두 딸 찾기 위해 고군분투

둘째마저 빼앗긴 서인 씨는 그 길로 친정집으로 떠났다. 폭력과 성매매 사실을 뒤늦게 안 친정 가족들은 이혼소송과 함께 아이를 찾기 위해 손을 보태고 있지만 형편이 넉넉지 않은 탓에 속도는 좀처럼 나지 않는다.

가장 힘든 건 두 딸에 대한 그리움이다. 첫째는 시설에서 가끔 안부 전화를 주지만 둘째 소식은 잘 듣기 힘들다. 워낙 어릴 때 헤어진 터라 엄마 얼굴을 아예 잊어버리는 게 아닌지 걱정도 크다. 그렇다고 매번 시설에 전화하자니 눈치도 보인다. 첫째를 먼저 보냈을 때는 매일 눈물로 지새웠다는 서인 씨. 그는 찍어둔 딸 사진만 한참 들여다본다고 했다.

서인 씨는 아이를 데려오고자 고군분투 중이지만 거액의 생활비 마련이 막막하기만 하다. 시청과 시설 측에선 아이의 가정 복귀를 위해선 적어도 전셋집은 있어야 한다는 조건을 제시해 열심히 돈을 벌고 있지만 수천만원대의 돈을 모으기란 쉽지 않다. 또 '아이가 잘 자랄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야 아이가 가정으로 복귀할 수 있는 탓에 엄마는 홀로 잘 해낼 수 있을지 걱정도 크다. 남편과는 이혼을 하기 위해 법정 앞에서 만나자고 했지만 매번 약속을 깨고 나타나지 않는다.

'아이를 빼앗기기 전 친정으로 아이와 도망칠 걸…'하는 후회에 매일 시달리는 서인 씨. 하지만 마음을 고쳐먹고 당장 앞날을 위해 어떻게든 버텨본다.

*매일신문 이웃사랑은 매주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소중한 성금을 소개된 사연의 주인공에게 전액 그대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개별적으로 성금을 전달하고 싶은 분은 하단 기자의 이메일로 문의하시길 바랍니다.

*기부금 영수증 처리는 가정복지회(053-287-0071)로 문의하시길 바랍니다.

※ 이웃사랑 성금 보내실 곳

대구은행 069-05-024143-008 / 우체국 700039-02-532604

예금주 : (주)매일신문사(이웃사랑)

▶DGB대구은행 IM샵 바로가기

(https://www.dgb.co.kr/cms/app/imshop_guide.html)

〈지난주 성금전달 내역〉


◆ 남편과 갈등 잦고 발달 느린 세 자녀 돌보느라 힘든 도진희 씨에 1,902만원 전달

매일신문 이웃사랑 제작팀은 생활고로 남편과 자주 갈등을 빚는 데다 세 자녀마저 발달이 느려 돌보기에 애를 먹고 있는 도진희(매일신문 6월 29일 자 10면) 씨에 1천902만7천8원을 전달했습니다.

이 성금에는 ▷DGB대구은행 42만원 ▷㈜삼이시스템 10만원 ▷성주영남주유소에너지 2만원 ▷김길선 5만원▷박옥선 5만원 ▷박종문 3만원 ▷배영철 2만원 ▷이재숙 2만원 ▷홍준표 2만원 ▷'배서현배윤성' 1만원이 더해졌습니다. 성금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왼쪽 눈 실명했지만 무차별 폭행으로 남은 눈도 실명 위기에 놓인 정영선 씨에 1,679만원 성금

어릴 적에 사고로 왼쪽 눈을 잃었고 얼마 전 가게 손님에 무차별 폭행을 당해 남은 눈도 실명 위기에 놓인 정영선(매일신문 7월 6일 자 10면) 씨 사연에 41개 단체 171명의 독자가 1천679만5천원을 보내주셨습니다. 성금을 보내 주신 분은 다음과 같습니다.

▷㈜건화문화장학재단 200만원 ▷DGB대구은행 100만원 ▷피에이치씨큰나무복지재단 100만원 ▷㈜태원전기 50만원 ▷신라공업 50만원 ▷㈜태린(최원민) 40만원 ▷성서한미병원(신홍관) 30만원 ▷㈜신행건설(정영화) 30만원 ▷한라하우젠트 30만원 ▷㈜동아티오엘 25만원 ▷㈜백년가게국제의료기 25만원 ▷(재)대백선교문화재단 20만원 ▷금강엘이디제작소(신철범) 20만원 ▷대창공업사 20만원 ▷㈜구마이엔씨(임창길) 10만원 ▷㈜우주배관종합상사(김태룡) 10만원 ▷㈜이구팔육(김창화) 10만원 ▷㈜태광아이엔씨(박태진) 10만원 ▷세움종합건설(조득환) 10만원 ▷원일산업 10만원 ▷㈜대양엔지니어링 5만원 ▷건천제일약국 5만원 ▷김영준치과 5만원 ▷더좋은이름연구소(성병찬) 5만원 ▷명EFC(권기섭) 5만원 ▷베드로안경원 5만원 ▷선진건설㈜(류시장) 5만원 ▷세무사박장덕사무소 5만원 ▷우리들한의원(박원경) 5만원 ▷이전호세무사 5만원 ▷전피부과의원(전의식) 5만원 ▷제이에스테크(김혜숙) 5만원 ▷채성기약국(채성기) 5만원 ▷칠곡한빛치과의원(김형섭) 5만원 ▷키움수학학원(양승훈) 5만원 ▷피플라이프(박태호) 5만원 ▷흥국시멘트 5만원 ▷동신통신㈜(김기원) 3만원 ▷매일신문구미형곡지국(방일철) 3만원 ▷모두케어 2만원 ▷하나회 1만원

▷김상태 100만원 ▷이정추 80만원 ▷문심학 이신덕 각 30만원 ▷곽용 김매실 김정애 김주영 박철기 성창훈 이재명 이진숙 장영희 조득환 조수영 조영철 최영조 최창규 각 10만원 ▷김재용 7만원 ▷김남희 노금숙 박혜은 서정오 송준홍 안대용 양상동 윤순영 이경자 이승기 이정호 이지안 임재원 임채숙 전우식 전준석 정원수 조한주 진국성 최선경 최한태 홍미화 황인필 각 5만원 ▷서석호 4만원 ▷라선희 3만3천원 ▷강선희 곽은숙 권규돈 권오영 김민경 김병삼 김영숙 김종구 류근철 박기영 박승호 박임상 송지은 신광련 유정자 윤기상 윤세중 이경주 이서연 이석우 이종완 이지연 이현목 장순명 정미분 정의관 정재철 정진호 최병원 최춘희 하경석 각 3만원 ▷이병규 2만5천원 ▷강은진 김만성 김민수 김성묵 김태욱 김태천 류휘열 서숙영 석보리 성민교 신종욱 이서현 이은희 이해수 조용식 천정창 최복이 한정화 한지아 각 2만원 ▷문민성 박국동 각 1만3천원 ▷강명은 강은채 강지원 강진희 권보형 권우선 권재현 김봉규 김삼수 김상식 김상일 김성옥 김은경 문무광 박건우 박애선 박인숙 박정희 박종범 박태훈 박홍선 배상영 백기형 백진규 서제원 서철배 손혜현 안세영 우동수 우순화 유승헌 윤상홍 이미숙 이성우 이승준 이재민 이준우 이태연 이혁진 장문희 전지원 정미순 정준홍 조미희 조희수 지호열 최경철 최웅환 각 1만원 ▷김효진 3천원 ▷김진혹 김현숙 이진기 최성열 각 5천원 ▷김건율 이장윤 2천원 ▷김기만 1천원

▷'크로스핏힘식구들' 15만원 ▷'사랑나눔624' '성모님사랑' '정영선60' '주님사랑' 각 10만원 ▷'HONG' '매주5만원' '영선씨후원' '재원수진' 각 5만원 ▷'동차미' 3만4천원 ▷'국선도평리수련원' '지원정원' 각 3만원 ▷'석희석주' 2만원 ▷'지현이동환이' 1만원 ▷'애독자' 5천원 ▷'지성이', '채영이' 각 2천원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8,728
  • 경북 7,550
  • 전국 180,8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