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 국가지질공원 후보지 심사 위한 현장 실사

국가지질공원실사단이 경북 의성군 금성면 제오리 공룡발자국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의성군 제공
국가지질공원실사단이 경북 의성군 금성면 제오리 공룡발자국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의성군 제공

국가지질공원 지정을 추진하고 있는 경북 의성군에 대한 후보지 현장 실사가 최근 의성 일원에서 진행됐다.

의성군에 따르면 심사위원(환경부 지질공원 전문위원단) 3명과 국가지질공원사무국 2명 등 5명으로 구성된 국가지질공원실사단이 지역 곳곳을 방문해 지질 명소에 대한 가치 평가를 비롯해 보전·활용 능력, 지속가능한 지역경제 발전 잠재력 등을 중점 심사했다.

이들의 후보지 심사는 지난 24일 의성군청 재난상황실에서 진행된 현황 보고를 시작으로 1박2일 일정으로 진행됐다.

국가지질공원실사단은 금성산과 제오리 공룡발자국, 점곡퇴적층, 안계분지, 쌍호리 퇴적층, 빙계계곡 등 지질 명소 6곳을 방문했다.

또 ▷사촌마을, 사촌리 가로숲, 의성조문국박물관 등 비지질 명소 3곳 ▷한국애플리즈, 청춘구 행복동, 봉양한우마실작목회, 의성늘보, 마카마늘이야기, 의성흑마늘삼계탕오리 등 지오파트너 6곳 ▷지질공원센터로 활용할 계획인 산운생태공원 등을 둘러봤다.

이번 현장 실사 결과가 긍정적일 경우 하반기 환경부 지질공원위원회 심의를 거쳐 후보지가 되며, 이는 국가지질공원 신청 자격 획득을 의미한다.

이후 일정은 ▷2년(+1년) 이내에 지질공원 홈페이지 제작 ▷지질공원 해설·교육 프로그램 운영 ▷지질공원센터 설치 ▷지질 탐방로 설치 등 21개 인증 필수 조건을 이행하고, 지역 주민 공청회를 개최하는 등 실적을 내야 한다. 이어 국가지질공원 인증 신청서를 환경부에 제출해야 한다.

앞서 의성군은 2018년 하반기부터 의성군 전역(1천174㎢)에 대한 국가지질공원 지정을 추진해왔다.

지난 3월에는 지질 명소를 금성산, 빙계계곡, 제오리 공룡발자국 등 12곳으로 확대한 보완신청서를 환경부에 제출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의성지질공원은 경상도 지질의 발전 과정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으로, 중생대 백악기 공룡화석산지, 화산지형 등 지구과학적으로 중요하고, 경관이 우수한 다양한 지역 자원을 보유했기에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국가지질공원실사단이 경북 의성군 의성읍 남대천의 공룡발자국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의성군 제공
국가지질공원실사단이 경북 의성군 의성읍 남대천의 공룡발자국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의성군 제공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53
  • 경북 21
  • 전국 1,71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