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응? 이쪽 아니네?" 의료진 실수로 두 다리 모두 절단한 환자 "심리 치료 중"

자료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자료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오스트리아에서 80대 환자가 수술 과정에서 엉뚱한 다리가 절단되는 의료 사고를 당해 논란이 일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20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프라이슈타트 병원에서 의료진이 82세 남성의 다리를 잘못 절단하는 사고가 일어나 결국 환자가 양쪽 다리를 모두 잃게 됐다고 전했다.

환자는 지난 18일 이곳에서 왼쪽 다리 절단 수술을 받을 예정이었다. 그는 여러 질병을 앓고 있었고 이 때문에 두 다리 모두 좋지 않았으며, 이 중 왼쪽은 잘라내야 할 정도로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수술 전 표시가 잘못돼 정작 수술해야 할 다리가 아닌 애먼 오른쪽 다리가 절단하게 된 것이다.

의료진은 이 같은 의료 과실을 저질러 놓고 수술 이틀 뒤인 20일 아침 붕대를 교체할 때가 돼서야 알아챘다. 이에 대해 병원은 "수술 직전 절단해야 할 다리에 표시할 때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슬프게도 이번 실수는 불행한 상황들이 이어지면서 발생했다"고 말했다. 또 병원은 "이 실패가 어떻게 일어날 수 있는지 알아내야 한다"며 내부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해당 환자는 심리 치료를 받고 있으며, 왼쪽 다리를 제거하는 수술을 앞두고 있다. 병원 측은 "그 수술은 곧 진행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72
  • 경북 445
  • 전국 13,01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