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71세 할머니와 결혼한 18세 소년 '큰아들 장례식장서 눈이 맞았죠"

아들 장례식장서 지금 남편 만나…죽은 아들보다 27살 어려
6년간 매일 더 행복한 결혼생활, 나이 중요치 않아

53세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결혼한 게리(남편)와 알메다(부인).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53세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결혼한 게리(남편)와 알메다(부인).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53세의 나이 차이를 극복한 웨딩마치 이후 6년째 행복하게 살 고 있는 미국 부부의 사연이 알려지며 화제다.

영국 '더선'은 18일(현지시간) 미국 테네시주에 사는 알메다 에렐(77)과 게리 하드윅(24)의 사연을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게리는 2015년 이모 리사와 함께 장례식을 갔다가 그곳에서 장남 로버트(사망 당시 45세)의 죽음을 슬퍼하던 알메다를 만났다.

나이 차이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은 금세 사랑에 빠졌고 2주 뒤 약혼, 그로부터 6일 뒤엔 이모 리사의 자택 앞 정원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알메다는 71세, 게리는 18살. 결혼식에는 게리의 엄마 타미(48)와 할머니 캐롤린(71)이 직접 참여해 축복하기도 했다. 부부는 지금도 SNS를 통해 근황을 공개하고 소통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53세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결혼한 게리(남편)와 알메다(부인).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53세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결혼한 게리(남편)와 알메다(부인).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알메다는 "2013년 당뇨 합병증으로 숨진 첫 남편과 43년 동안 결혼생활을 했다"며 "남편이 떠났을 때 내 자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어 "딱히 청년을 찾고 있지는 않았지만 게리를 보고 '이 사람이다'라는 직감이 왔다"며 "처음 만난 날, 달빛이 쏟아지는 벤치에서 키스를 나눴을 때 다시 10대가 된 기분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게리는 "내가 18살일 때 내 인생의 사랑을 만났다"며 "거의 6년이 지났지만 매일 더 사랑에 빠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나이 차이에 대해선 사람마다 다르다고 생각한다. 많은 사람이 비슷한 나이와 연애를 하고 있지만 취미와 흥미 때문에 그렇게 잘 맞지 않다"고 언급했다.

한편, 게리는 '아내가 죽으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선 "이것은 우리가 자주 받는 질문이지만 조금 이상한 질문이다"며 "누군가가 당신보다 나이가 많고 그 사람과 함께 있다고 해서 그 사람이 먼저 죽을 것이라고 확신할 순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아내보다 먼저 죽을 수도 있다. 그러나 여기에 있는 그 누구도 오늘이나 내일이 약속된 사람은 없다. 그렇기 때문에 깊이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53세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결혼한 게리(남편)와 알메다(부인).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53세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결혼한 게리(남편)와 알메다(부인).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72
  • 경북 445
  • 전국 13,01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